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커들로 “화웨이 사면 아니다…수출 통제 기업 적용”
입력 2019.07.01 (10:08) 수정 2019.07.01 (10:09) 국제
미국 기업이 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 화웨이와 더 많이 거래하도록 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은 현지시각 30일 "일반적인 사면이 아니라"며 이는 안보와 무관한 분야에 한정되며 화웨이는 블랙리스트에 남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무역 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하면서 미 기업이 화웨이에 장비를 판매하도록 더 많이 허용할 것이라며 제재완화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커들로 위원장은 폭스뉴스 방송의 '폭스뉴스 선데이' 인터뷰에서 화웨이에 대해 심각한 수출통제가 적용되는 "기업 리스트에 계속 있을 것"이라며 "국가 안보에 대한 우려는 여전히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커들로 위원장은 다만 "기업이 필요로 하는 부품에 대해 상무부가 몇몇 추가 허가를 부여할 것"이라며 미 업체들의 화웨이 공급 확대는 세계적으로 널리 보급되는 제품에만 적용되며 가장 민감한 장비들에는 적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커들로 위원장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화웨이에 관해 국가 안보에 대한 의원들의 우려를 공유하고 있으며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상원의원들을 만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커들로 “화웨이 사면 아니다…수출 통제 기업 적용”
    • 입력 2019-07-01 10:08:18
    • 수정2019-07-01 10:09:00
    국제
미국 기업이 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 화웨이와 더 많이 거래하도록 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은 현지시각 30일 "일반적인 사면이 아니라"며 이는 안보와 무관한 분야에 한정되며 화웨이는 블랙리스트에 남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무역 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하면서 미 기업이 화웨이에 장비를 판매하도록 더 많이 허용할 것이라며 제재완화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커들로 위원장은 폭스뉴스 방송의 '폭스뉴스 선데이' 인터뷰에서 화웨이에 대해 심각한 수출통제가 적용되는 "기업 리스트에 계속 있을 것"이라며 "국가 안보에 대한 우려는 여전히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커들로 위원장은 다만 "기업이 필요로 하는 부품에 대해 상무부가 몇몇 추가 허가를 부여할 것"이라며 미 업체들의 화웨이 공급 확대는 세계적으로 널리 보급되는 제품에만 적용되며 가장 민감한 장비들에는 적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커들로 위원장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화웨이에 관해 국가 안보에 대한 의원들의 우려를 공유하고 있으며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상원의원들을 만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