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니혼게이자이 “자의적 통상 운용 비판…韓 기업 ‘탈 일본화’ 초래”
입력 2019.07.01 (14:15) 수정 2019.07.01 (14:26) 국제
일본이 한국에 대해 반도체 제도 등에 필요한 3개 품목의 수출 규제를 강화한 조치와 관련해 일본 내에서도 중장기적으로 한국기업의 '탈일본'을 초래할 것이라는 비판 여론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번 조치는 일제강제노역 피해자 배상 소송을 두고 한국에 사실상 대항 조치를 한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아시아 반도체 산업의 공급망을 해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일본이 통상규칙을 자의적으로 운용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특히 "일본제 반도체 재료가 안정적으로 조달되지 못한다면 중장기적으로 한국 기업들의 일본 탈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정부의 이번 조치를 '극약'이라고 표현하며, 세계적으로 거래망을 넓히고 있는 삼성이 소재를 수급할 대체 국가를 확보하려 할 것인 만큼 장기적으로 부작용이 크다고 비판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2010년 센카쿠 열도 갈등 당시 중국이 자국산 희토류의 일본 수출을 중단했을 때 당시 일본 제조사들은 희토류를 대체할 새로운 소재를 개발하거나 새 조달처를 찾으며 중국 의존도를 낮췄다며, 반도체 소재에서 유사한 사태가 벌어질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 니혼게이자이 “자의적 통상 운용 비판…韓 기업 ‘탈 일본화’ 초래”
    • 입력 2019-07-01 14:15:35
    • 수정2019-07-01 14:26:58
    국제
일본이 한국에 대해 반도체 제도 등에 필요한 3개 품목의 수출 규제를 강화한 조치와 관련해 일본 내에서도 중장기적으로 한국기업의 '탈일본'을 초래할 것이라는 비판 여론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번 조치는 일제강제노역 피해자 배상 소송을 두고 한국에 사실상 대항 조치를 한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아시아 반도체 산업의 공급망을 해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일본이 통상규칙을 자의적으로 운용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특히 "일본제 반도체 재료가 안정적으로 조달되지 못한다면 중장기적으로 한국 기업들의 일본 탈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정부의 이번 조치를 '극약'이라고 표현하며, 세계적으로 거래망을 넓히고 있는 삼성이 소재를 수급할 대체 국가를 확보하려 할 것인 만큼 장기적으로 부작용이 크다고 비판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2010년 센카쿠 열도 갈등 당시 중국이 자국산 희토류의 일본 수출을 중단했을 때 당시 일본 제조사들은 희토류를 대체할 새로운 소재를 개발하거나 새 조달처를 찾으며 중국 의존도를 낮췄다며, 반도체 소재에서 유사한 사태가 벌어질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