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대부업 대출액 4년 만에 첫 감소…이용자 3년째 감소
입력 2019.07.01 (16:33) 수정 2019.07.01 (16:36) 경제
지난해 말 기준 대부업 대출 잔액이 4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습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행정안전부 등이 발표한 '2018년 하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금전대부업자의 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 17조 3천487억으로 지난해 6월 말보다 983억 원 줄었습니다.

대출 잔액은 2014년 말(11조2천억 원) 이후 계속 늘다가 처음으로 감소했습니다.

자산 규모 100억 원 이상 대형 대부업자의 대출 잔액은 14조6천억 원으로, 지난해 6월 말(15조 원)보다 4천억 원(2.3%) 줄었습니다.

반면 자산 규모 100억 원 미만이거나 개인 등 중·소형 대부업자 대출 잔액은 2조5천억 원에서 2조7천억 원으로 2천억 원(10.0%) 늘었습니다.

대부업체 이용자는 지난해 말 221만3천 명으로 지난해 6월보다 15만4천 명(6.5%) 줄어 3년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습니다.

금융당국은 "아프로와 웰컴계열의 대부업자가 대출 잔액 40% 이상 감축을 조건으로 저축은행을 인수하면서 영업이 축소됐고, 법정 최고 금리 인하로 인한 대출심사 강화, 정책서민 금융 확대 등에 주로 기인했다"고 분석했습니다.

등록 대부업체는 8천310개로, 채권매입추심업과 P2P 대출 연계대부업이 늘면서 전체 대부업체수도 지난해 6월 말보다 1.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평균 대출금리는 19.6%로, 지난해 2월 법정 최고금리가 24%로 인하되는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6월말보다 1.0%포인트 하락했습니다.

채권매입추심업자의 채권 매입 잔액이 증가하면서 추심과정에서 불법행위나 과도한 추심으로 인한 피해 가능성은 커졌습니다.

매입 채권 잔액은 4조2천783억 원으로 지난해 6월 말(3조5천636억 원)보다 7천147억 원(20.1%) 늘었습니다.

금융당국은 "회계연도 말에 손비인정에 따른 절세 등을 위해 연체채권을 적극 매각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 "저신용자 신용공급 상황, 시중금리 동향 등을 면밀히 살피면서 저신용 취약차주의 자금이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습니다.

또 "법정 최고금리 준수, 과도한 채권추심 여부 등 대부업자의 불건전 영업행위도 지속해서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지난해 대부업 대출액 4년 만에 첫 감소…이용자 3년째 감소
    • 입력 2019-07-01 16:33:56
    • 수정2019-07-01 16:36:59
    경제
지난해 말 기준 대부업 대출 잔액이 4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습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행정안전부 등이 발표한 '2018년 하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금전대부업자의 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 17조 3천487억으로 지난해 6월 말보다 983억 원 줄었습니다.

대출 잔액은 2014년 말(11조2천억 원) 이후 계속 늘다가 처음으로 감소했습니다.

자산 규모 100억 원 이상 대형 대부업자의 대출 잔액은 14조6천억 원으로, 지난해 6월 말(15조 원)보다 4천억 원(2.3%) 줄었습니다.

반면 자산 규모 100억 원 미만이거나 개인 등 중·소형 대부업자 대출 잔액은 2조5천억 원에서 2조7천억 원으로 2천억 원(10.0%) 늘었습니다.

대부업체 이용자는 지난해 말 221만3천 명으로 지난해 6월보다 15만4천 명(6.5%) 줄어 3년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습니다.

금융당국은 "아프로와 웰컴계열의 대부업자가 대출 잔액 40% 이상 감축을 조건으로 저축은행을 인수하면서 영업이 축소됐고, 법정 최고 금리 인하로 인한 대출심사 강화, 정책서민 금융 확대 등에 주로 기인했다"고 분석했습니다.

등록 대부업체는 8천310개로, 채권매입추심업과 P2P 대출 연계대부업이 늘면서 전체 대부업체수도 지난해 6월 말보다 1.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평균 대출금리는 19.6%로, 지난해 2월 법정 최고금리가 24%로 인하되는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6월말보다 1.0%포인트 하락했습니다.

채권매입추심업자의 채권 매입 잔액이 증가하면서 추심과정에서 불법행위나 과도한 추심으로 인한 피해 가능성은 커졌습니다.

매입 채권 잔액은 4조2천783억 원으로 지난해 6월 말(3조5천636억 원)보다 7천147억 원(20.1%) 늘었습니다.

금융당국은 "회계연도 말에 손비인정에 따른 절세 등을 위해 연체채권을 적극 매각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 "저신용자 신용공급 상황, 시중금리 동향 등을 면밀히 살피면서 저신용 취약차주의 자금이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습니다.

또 "법정 최고금리 준수, 과도한 채권추심 여부 등 대부업자의 불건전 영업행위도 지속해서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