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 '배' 재배 면적 4년 만에 48% 줄어
입력 2019.07.01 (17:31) 창원
경남 대표 과일 가운데 하나인
배의 재배 면적이
4년 만에 절반 가까이 줄었습니다.
동남지방통계청의 농업현황 조사를 보면
올해 경남의 배 재배면적은 435ha로
지난해보다 26% 줄었고,
2015년보다는 48%, 절반 가까이 줄었습니다.
반면, 올해 경남의
사과 재배면적은 3,300ha로
2015년보다 3% 주는 데 그쳤습니다.
업계에서는
사과값은 상대적으로 높게 유지됐지만
뱃값은 등락 폭이 커,
재배 면적이 갈수록 크게 주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 경남 '배' 재배 면적 4년 만에 48% 줄어
    • 입력 2019-07-01 17:31:45
    창원
경남 대표 과일 가운데 하나인
배의 재배 면적이
4년 만에 절반 가까이 줄었습니다.
동남지방통계청의 농업현황 조사를 보면
올해 경남의 배 재배면적은 435ha로
지난해보다 26% 줄었고,
2015년보다는 48%, 절반 가까이 줄었습니다.
반면, 올해 경남의
사과 재배면적은 3,300ha로
2015년보다 3% 주는 데 그쳤습니다.
업계에서는
사과값은 상대적으로 높게 유지됐지만
뱃값은 등락 폭이 커,
재배 면적이 갈수록 크게 주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