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대상선, 세계 3대 해운동맹 가입…“경영 정상화 최선 다할 것”
입력 2019.07.01 (18:01) 경제
현대상선이 세계 3대 해운동맹 중 하나인 '디 얼라이언스'에 가입하며 경영 정상화에 나섰습니다.

해양수산부는 현대상선이 지난달 19일 디 얼라이언스와 가입 계약을 체결해 내년 4월부터 정회원사로 협력 운항을 시작한다고 오늘(1일) 밝혔습니다.

해운동맹은 특정 항로에서 운항하는 회원사들끼리 운임이나 항로 등에 대해 협정을 체결해 지나친 경쟁을 막고 서로의 이익을 보장하는 국제적인 협약입니다. 디 얼라이언스는 '2M 얼라이언스', '오션 얼라이언스'와 함께 세계 3대 해운동맹으로 전체 점유율에서는 3위입니다.

앞서 2017년 4월부터 현대상선은 2M 얼라이언스와 전략적 협력관계 계약을 맺고 미주와 구주(유럽) 일부 항로에서 여유 공간을 맞교환하거나 매입하는 등 제한적 협력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내년 3월 계약이 만료됨에 따라 3대 해운동맹을 상대로 가입 협상을 진행했습니다.

해수부는 "(기존의) 전략적 협력은 항로 일부에서 협력하는 정도이기 때문에 선박을 특정 항로에 투입하는 데 제한이 있었다"며 "정회원이 됐다는 것은 회원사의 모든 의사결정에 참여할 수 있고 불이익이 없다는 의미"라고 설명했습니다.

해수부는 또, "2M 얼라이언스가 시장에서 규모가 가장 크고 오션 얼라이언스도 상당하지만, 이번에 가입한 디 얼라이언스가 현대상선이 운항하는 노선에서는 점유율이 1% 더 높은 28%"라며 "디 얼라이언스가 선복이나 항로 기획에 있어 동등하게 하는 등 가장 좋은 조건을 제시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현대상선은 지난 1월 매출 1조 3,159억 원, 영업손실 1,057억 원을 기록하며 16분기 연속 적자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에 2만 3천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12척과 1만 5천TEU급 8척을 각각 내년 2분기와 2021년 2분기부터 투입할 계획입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디 얼라이언스와의 협력이 본격화되고 초대형 컨테이너선이 차질없이 투입되면 2020년 하반기부터는 현대상선의 영업이익이 크게 개선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현대상선 역시 "경영이 조속히 정상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경영 혁신과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습니다.
  • 현대상선, 세계 3대 해운동맹 가입…“경영 정상화 최선 다할 것”
    • 입력 2019-07-01 18:01:47
    경제
현대상선이 세계 3대 해운동맹 중 하나인 '디 얼라이언스'에 가입하며 경영 정상화에 나섰습니다.

해양수산부는 현대상선이 지난달 19일 디 얼라이언스와 가입 계약을 체결해 내년 4월부터 정회원사로 협력 운항을 시작한다고 오늘(1일) 밝혔습니다.

해운동맹은 특정 항로에서 운항하는 회원사들끼리 운임이나 항로 등에 대해 협정을 체결해 지나친 경쟁을 막고 서로의 이익을 보장하는 국제적인 협약입니다. 디 얼라이언스는 '2M 얼라이언스', '오션 얼라이언스'와 함께 세계 3대 해운동맹으로 전체 점유율에서는 3위입니다.

앞서 2017년 4월부터 현대상선은 2M 얼라이언스와 전략적 협력관계 계약을 맺고 미주와 구주(유럽) 일부 항로에서 여유 공간을 맞교환하거나 매입하는 등 제한적 협력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내년 3월 계약이 만료됨에 따라 3대 해운동맹을 상대로 가입 협상을 진행했습니다.

해수부는 "(기존의) 전략적 협력은 항로 일부에서 협력하는 정도이기 때문에 선박을 특정 항로에 투입하는 데 제한이 있었다"며 "정회원이 됐다는 것은 회원사의 모든 의사결정에 참여할 수 있고 불이익이 없다는 의미"라고 설명했습니다.

해수부는 또, "2M 얼라이언스가 시장에서 규모가 가장 크고 오션 얼라이언스도 상당하지만, 이번에 가입한 디 얼라이언스가 현대상선이 운항하는 노선에서는 점유율이 1% 더 높은 28%"라며 "디 얼라이언스가 선복이나 항로 기획에 있어 동등하게 하는 등 가장 좋은 조건을 제시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현대상선은 지난 1월 매출 1조 3,159억 원, 영업손실 1,057억 원을 기록하며 16분기 연속 적자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에 2만 3천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12척과 1만 5천TEU급 8척을 각각 내년 2분기와 2021년 2분기부터 투입할 계획입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디 얼라이언스와의 협력이 본격화되고 초대형 컨테이너선이 차질없이 투입되면 2020년 하반기부터는 현대상선의 영업이익이 크게 개선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현대상선 역시 "경영이 조속히 정상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경영 혁신과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