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내부서도 비판 여론…아베 정부 속내는?
입력 2019.07.01 (21:16) 수정 2019.07.01 (21: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에 대해 특히 일본 언론들이 비판하고 있습니다.

엊그제 G20회의에서 자유무역을 외치더니 난데없이 규제 조치 아니냐는 겁니다.

도쿄 연결합니다.

이민영 특파원,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판결과 무관하다는거지만, 일본 언론들은 바로 그거다, 이런 분석이 대부분이라고요?

[기자]

NHK와 요미우리 등 거의 모든 일본 언론들이 한국 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 대항 조치라고 보도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만 부정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일본 언론이 어떤 식으로 평가하고있나요?

[기자]

비판적인 시각, 또 우려의 목소리가 강합니다.

대표적 경제신문인 니혼게이자이는 일본이 통상 규칙을 자의적으로 운용한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고요.

특히 이런 극약처방은 한국 기업들의 일본 탈출로 이어질 수 있다며 장기적으로는 부작용이 크다고 꼬집었습니다.

지지통신은 미국이 일본 자동차에 추가 관세를 검토할 때 자유무역을 외쳤던 일본이 이렇게 하는 것은 자유무역에 역행하는 '일본의 변심'이라고 지적했고요.

일본의 수출 기업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아베 총리가 바로 지난 주말 G20에서 자유무역을 외쳤는데, 스스로 말을 뒤집었다는 얘기도 나옵니다.

[앵커]

이렇게 비판적인데 왜 지금 일본 정부가 이런 결정을 내렸을까, 이 부분이 관심입니다.

사실 강제징용 피해 배상 판결로 인해서 일본 기업들이 구체적인 피해가 나온것도 아닌데 말이죠.

왜 지금 일까요?

[기자]

일본 국내 정치적 상황과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아베 총리가 틈만 나면 강조하는 게 있죠.

바로 개헌입니다.

헌법에 자위대를 명기하고 이를 통해 일본을 전쟁 가능한 국가로 만들겠다는 야욕인데요.

올해 안에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겠다는 게 목표지만, 이 개헌 논의, 여권 내부에서조차도 지지부진합니다.

아베 총리, 당연히 조바심이 났을 겁니다.

개헌으로 가는 첫 관문인 참의원 선거는 20일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개헌 논의의 불씨를 살리기 위해선 이 선거에서 이겨야 합니다.

그것도 대승을 거둬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지지세력을 결집시켜야겠죠.

지지세력, 보수우익 결집을 위해 '외부의 적'을 만드는 전략으로 보이는데요.

아베 정권은 지금까지 북한을 외부의 적 자리에 올려놨습니다.

그런데 한반도 화해 분위기 속에 북한의 위협이 수그러 들자 대신 한국을 적으로 만들어 때리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 일본 내부서도 비판 여론…아베 정부 속내는?
    • 입력 2019-07-01 21:18:09
    • 수정2019-07-01 21:57:44
    뉴스 9
[앵커]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에 대해 특히 일본 언론들이 비판하고 있습니다.

엊그제 G20회의에서 자유무역을 외치더니 난데없이 규제 조치 아니냐는 겁니다.

도쿄 연결합니다.

이민영 특파원,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판결과 무관하다는거지만, 일본 언론들은 바로 그거다, 이런 분석이 대부분이라고요?

[기자]

NHK와 요미우리 등 거의 모든 일본 언론들이 한국 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 대항 조치라고 보도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만 부정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일본 언론이 어떤 식으로 평가하고있나요?

[기자]

비판적인 시각, 또 우려의 목소리가 강합니다.

대표적 경제신문인 니혼게이자이는 일본이 통상 규칙을 자의적으로 운용한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고요.

특히 이런 극약처방은 한국 기업들의 일본 탈출로 이어질 수 있다며 장기적으로는 부작용이 크다고 꼬집었습니다.

지지통신은 미국이 일본 자동차에 추가 관세를 검토할 때 자유무역을 외쳤던 일본이 이렇게 하는 것은 자유무역에 역행하는 '일본의 변심'이라고 지적했고요.

일본의 수출 기업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아베 총리가 바로 지난 주말 G20에서 자유무역을 외쳤는데, 스스로 말을 뒤집었다는 얘기도 나옵니다.

[앵커]

이렇게 비판적인데 왜 지금 일본 정부가 이런 결정을 내렸을까, 이 부분이 관심입니다.

사실 강제징용 피해 배상 판결로 인해서 일본 기업들이 구체적인 피해가 나온것도 아닌데 말이죠.

왜 지금 일까요?

[기자]

일본 국내 정치적 상황과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아베 총리가 틈만 나면 강조하는 게 있죠.

바로 개헌입니다.

헌법에 자위대를 명기하고 이를 통해 일본을 전쟁 가능한 국가로 만들겠다는 야욕인데요.

올해 안에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겠다는 게 목표지만, 이 개헌 논의, 여권 내부에서조차도 지지부진합니다.

아베 총리, 당연히 조바심이 났을 겁니다.

개헌으로 가는 첫 관문인 참의원 선거는 20일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개헌 논의의 불씨를 살리기 위해선 이 선거에서 이겨야 합니다.

그것도 대승을 거둬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지지세력을 결집시켜야겠죠.

지지세력, 보수우익 결집을 위해 '외부의 적'을 만드는 전략으로 보이는데요.

아베 정권은 지금까지 북한을 외부의 적 자리에 올려놨습니다.

그런데 한반도 화해 분위기 속에 북한의 위협이 수그러 들자 대신 한국을 적으로 만들어 때리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