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천만 원어치 돈 훔쳐 고국으로 보낸 몽골인들 덜미
입력 2019.07.01 (21:21) 수정 2019.07.01 (21:27) 사회
국내 유명 의류매장에서 대량의 옷을 훔쳐 고국으로 보낸 몽골인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 구리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몽골인 38살 A 씨를 구속하고 27살 B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오늘(1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달 12일 오후 5시 45분 서울시 소재 한 백화점 의류매장에서 옷을 훔치는 등 5월 23일부터 지난달 15일까지 서울과 경기 구리지역 의류매장 8곳을 돌며 약 2천만원어치의 의류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큰 배낭에 옷을 담아 몰래 갖고 나오는 수법으로 범행을 했으며, 일부 매장에서는 도난 신고도 없었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훔친 옷을 전부 몽골로 돌아가는 지인들 편에 보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한국에서 훔친 옷들이 몽골에서 불법 거래되는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같은 몽골 출신 지인에게 범행 방법을 배웠다"고 진술했으며, B씨는 "일당 5만원을 받고 범행에 가담했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에게 여죄가 있는지 수사 중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2천만 원어치 돈 훔쳐 고국으로 보낸 몽골인들 덜미
    • 입력 2019-07-01 21:21:30
    • 수정2019-07-01 21:27:43
    사회
국내 유명 의류매장에서 대량의 옷을 훔쳐 고국으로 보낸 몽골인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 구리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몽골인 38살 A 씨를 구속하고 27살 B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오늘(1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달 12일 오후 5시 45분 서울시 소재 한 백화점 의류매장에서 옷을 훔치는 등 5월 23일부터 지난달 15일까지 서울과 경기 구리지역 의류매장 8곳을 돌며 약 2천만원어치의 의류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큰 배낭에 옷을 담아 몰래 갖고 나오는 수법으로 범행을 했으며, 일부 매장에서는 도난 신고도 없었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훔친 옷을 전부 몽골로 돌아가는 지인들 편에 보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한국에서 훔친 옷들이 몽골에서 불법 거래되는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같은 몽골 출신 지인에게 범행 방법을 배웠다"고 진술했으며, B씨는 "일당 5만원을 받고 범행에 가담했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에게 여죄가 있는지 수사 중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