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석현 명장, '명품 인증마크' 무단 사용
입력 2019.07.01 (21:54) 수정 2019.07.01 (23:06)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나전칠기 최석현 명장의 작품과
똑같은 제품이 도매시장에서
절반 값에 팔리고 있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최 명장이 자신의 작품을
팔 때 첨부하는
한국관광공사 인증 보증서가
무단으로 쓰인 것으로
KBS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김호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광주시가 지정한
나전칠기 분야 명장 최석현씨.

최 명장은 지난 2005년부터
나전칠기 명함집과 거울 등의 제품을
자신이 제작했다며
광주시의 지원을 받아
김대중컨벤션센터 등에서
판매해왔습니다.

최 명장의 작품은
서울의 도매시장 제품과 같지만,
가격은 두 배가량 비쌉니다.

다만, 최 명장의 작품에는
한국관광공사의 명품보증서가
포함돼 있습니다.

그렇다면 관광공사는
최 명장의 작품을 '명품'으로 인증한 것일까?

한국관광공사는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공모전에서
장려상 이상 수상작에 한해
인증을 해주고 있다며

최 명장은 해당 제품으로
장려상 이상을 수상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관광공사의 명품보증서를
무단사용한 겁니다.

최 명장의 아들이
명함집으로 특선을 받은 적은 있지만,
이 역시 명품인증 조건에
해당되지 않습니다.

[녹취]한국관광공사 관계자
"2015년 하계유니버시아드 광주 기념품이라는 명함집 제품은 한국관광명품 인증 마크를 사용할 수 있는 그런 자격이 되는 출품작이 아니기 때문에 이거는 부정사용을 한 걸로 보여집니다."

세계유목민 국제박람회에
한국 대표 명장으로 자격으로
카자흐스탄에 머물고 있는
최 명장은 아들을 통해
보증서 부정 사용을 인정했습니다.

[녹취]최석현 명장 아들/음성변조
"과거 여러 차례 나전칠기로 수상하면서 다른 제품에도 인증 마크 사용이 가능한지 알고…저희가 모르고 잘못 썼던 것 같습니다"


한국관광공사는
최 명장 측에 시정을 요구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관광명품 인증 작품 목록을
홈페이지에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KBS뉴스 김홉니다.
  • 최석현 명장, '명품 인증마크' 무단 사용
    • 입력 2019-07-01 21:54:29
    • 수정2019-07-01 23:06:45
    뉴스9(광주)
[앵커멘트]
나전칠기 최석현 명장의 작품과
똑같은 제품이 도매시장에서
절반 값에 팔리고 있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최 명장이 자신의 작품을
팔 때 첨부하는
한국관광공사 인증 보증서가
무단으로 쓰인 것으로
KBS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김호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광주시가 지정한
나전칠기 분야 명장 최석현씨.

최 명장은 지난 2005년부터
나전칠기 명함집과 거울 등의 제품을
자신이 제작했다며
광주시의 지원을 받아
김대중컨벤션센터 등에서
판매해왔습니다.

최 명장의 작품은
서울의 도매시장 제품과 같지만,
가격은 두 배가량 비쌉니다.

다만, 최 명장의 작품에는
한국관광공사의 명품보증서가
포함돼 있습니다.

그렇다면 관광공사는
최 명장의 작품을 '명품'으로 인증한 것일까?

한국관광공사는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공모전에서
장려상 이상 수상작에 한해
인증을 해주고 있다며

최 명장은 해당 제품으로
장려상 이상을 수상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관광공사의 명품보증서를
무단사용한 겁니다.

최 명장의 아들이
명함집으로 특선을 받은 적은 있지만,
이 역시 명품인증 조건에
해당되지 않습니다.

[녹취]한국관광공사 관계자
"2015년 하계유니버시아드 광주 기념품이라는 명함집 제품은 한국관광명품 인증 마크를 사용할 수 있는 그런 자격이 되는 출품작이 아니기 때문에 이거는 부정사용을 한 걸로 보여집니다."

세계유목민 국제박람회에
한국 대표 명장으로 자격으로
카자흐스탄에 머물고 있는
최 명장은 아들을 통해
보증서 부정 사용을 인정했습니다.

[녹취]최석현 명장 아들/음성변조
"과거 여러 차례 나전칠기로 수상하면서 다른 제품에도 인증 마크 사용이 가능한지 알고…저희가 모르고 잘못 썼던 것 같습니다"


한국관광공사는
최 명장 측에 시정을 요구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관광명품 인증 작품 목록을
홈페이지에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KBS뉴스 김홉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