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양제철소 정전으로 검은 연기...유해물질 배출
입력 2019.07.01 (21:57) 수정 2019.07.01 (23:02)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오늘 아침
포스코 광양제철소에
전기가 끊기면서
고로가 멈춰섰습니다.
연료로 쓰는
석탄의 가스가 폭발할 위험이 있어,
이를 황급히 빼내면서
다량의 대기오염 물질이
함께 배출된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양창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광양제철소에서
화염과 검은 연기가
솟아오른 시각은
오늘 아침 9시 10분쯤.

주민들은
엄청난 양의 연기와 함께
폭발음도 들었다고 말합니다.

[녹취]인근 주민
"연기가 났어요. 잠시 후에 뻥 하고 터지더라고요. 그래서 엄청 놀랐죠. 깜짝 놀랐어요. 연기가 너무 갑자기 순식간에 확 나버리니까."

폭발과 화염의 원인은
광양제철소가 갑자기
정전됐기 때문입니다.

전기 공급이 갑자기 끊기자
폭발을 막기 위한 비상 밸브가 열렸고,

굴뚝 안에 남은 가스를 태워
밖으로 내보내면서 화염과 연기가
수 시간 동안 뿜어져 나왔습니다.

철강을 만들 때 쓰는 석탄인
'코크스'를 태운 잔류 가스가
불완전 연소 상태로 배출된 겁니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라
코크스 잔류 가스는
반드시 방진 시설을 거쳐 배출돼야 하는데,
이 규정이 지켜지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영산강유역환경청 관계자(음성변조)
"불가피한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플레어스택(긴급방출장치) 등 적합한 시설을 통해서 처리를 해야 하는데, 플레어스택 외의 배출구에서 배출시켰다는 위반 행위를 확인해서..."

포스코는 폭발 사고를 막기 위해
어쩔 수 없이 가스를 배출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포스코는
변전소 차단기를 수리하던 도중
정전이 일어난 것으로 보고
광양제철소 고로 5기 가운데
4기의 가동을 멈추고
정밀 점검을 벌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 광양제철소 정전으로 검은 연기...유해물질 배출
    • 입력 2019-07-01 21:57:32
    • 수정2019-07-01 23:02:40
    뉴스9(광주)
[앵커멘트]
오늘 아침
포스코 광양제철소에
전기가 끊기면서
고로가 멈춰섰습니다.
연료로 쓰는
석탄의 가스가 폭발할 위험이 있어,
이를 황급히 빼내면서
다량의 대기오염 물질이
함께 배출된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양창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광양제철소에서
화염과 검은 연기가
솟아오른 시각은
오늘 아침 9시 10분쯤.

주민들은
엄청난 양의 연기와 함께
폭발음도 들었다고 말합니다.

[녹취]인근 주민
"연기가 났어요. 잠시 후에 뻥 하고 터지더라고요. 그래서 엄청 놀랐죠. 깜짝 놀랐어요. 연기가 너무 갑자기 순식간에 확 나버리니까."

폭발과 화염의 원인은
광양제철소가 갑자기
정전됐기 때문입니다.

전기 공급이 갑자기 끊기자
폭발을 막기 위한 비상 밸브가 열렸고,

굴뚝 안에 남은 가스를 태워
밖으로 내보내면서 화염과 연기가
수 시간 동안 뿜어져 나왔습니다.

철강을 만들 때 쓰는 석탄인
'코크스'를 태운 잔류 가스가
불완전 연소 상태로 배출된 겁니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라
코크스 잔류 가스는
반드시 방진 시설을 거쳐 배출돼야 하는데,
이 규정이 지켜지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영산강유역환경청 관계자(음성변조)
"불가피한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플레어스택(긴급방출장치) 등 적합한 시설을 통해서 처리를 해야 하는데, 플레어스택 외의 배출구에서 배출시켰다는 위반 행위를 확인해서..."

포스코는 폭발 사고를 막기 위해
어쩔 수 없이 가스를 배출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포스코는
변전소 차단기를 수리하던 도중
정전이 일어난 것으로 보고
광양제철소 고로 5기 가운데
4기의 가동을 멈추고
정밀 점검을 벌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