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취임 1년, "경제 활성화, 행복 공동체 구현"
입력 2019.07.01 (23:16) 뉴스9(안동)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민선 7기 취임 1주년을 맞았습니다.

이 지사는

지난 1년동안 현장을

중시하는 풍토를 조성하는 등의

성과도 거뒀지만

주력산업의 지속적인 침체와

'TK' 패싱 등의 한계도 드러냈습니다.



우동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장 대신

빨간 점퍼 차림으로

회견장에 선 이철우 경북지사.



불필요한 관행과 형식에 얽매이는 대신

현장과 실용성을 중시하는

이 지사 특유의 옷차림입니다.

[녹취]

이철우 / 경북도지사

"12만 킬로미터, 한 달에 만 킬로미터, 비행기 KTX 열차까지 하면 한 18만 킬로미터, 지구 네 바퀴 반을 돌았습니다."



앞으로 3년은 굵직한 사업을 통해

성과를 내겠다는 각오입니다.



특히 꽉 막힌 하늘길이

만성적인 지역 침체의 한 원인으로 보고

통합 신공항을 통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일부에서 제기하는

대구경북 홀대론에 대해선

중앙부처를 더욱 열심히 설득해

국비를 따고 대형 국책사업을

유치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철우 / 경북도지사[녹취]

"기업유치, 신산업 관광 농업 등 행복경제의 기반을 구축하고 지방소멸과 저출생 극복에 진력하면서 함께 마음을 나누는 행복 공동체를 만들어가겠습니다."



다만 전자와 철강 등 주력 산업이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는데다

탄소 산업 등 신산업 분야에서도

뾰족한 성과가 없는 상황.



여기에 고령화와 청년 유출 등

근본적인 성장 동력도

잃어가고 있습니다.



사면초가에 처한 지역 사회를 위해선

미사여구가 아니라

진심이 담긴 실천과

보다 치밀한 전략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뉴스 우동윤입니다.
  • 취임 1년, "경제 활성화, 행복 공동체 구현"
    • 입력 2019-07-01 23:16:32
    뉴스9(안동)
[앵커멘트]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민선 7기 취임 1주년을 맞았습니다.

이 지사는

지난 1년동안 현장을

중시하는 풍토를 조성하는 등의

성과도 거뒀지만

주력산업의 지속적인 침체와

'TK' 패싱 등의 한계도 드러냈습니다.



우동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장 대신

빨간 점퍼 차림으로

회견장에 선 이철우 경북지사.



불필요한 관행과 형식에 얽매이는 대신

현장과 실용성을 중시하는

이 지사 특유의 옷차림입니다.

[녹취]

이철우 / 경북도지사

"12만 킬로미터, 한 달에 만 킬로미터, 비행기 KTX 열차까지 하면 한 18만 킬로미터, 지구 네 바퀴 반을 돌았습니다."



앞으로 3년은 굵직한 사업을 통해

성과를 내겠다는 각오입니다.



특히 꽉 막힌 하늘길이

만성적인 지역 침체의 한 원인으로 보고

통합 신공항을 통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일부에서 제기하는

대구경북 홀대론에 대해선

중앙부처를 더욱 열심히 설득해

국비를 따고 대형 국책사업을

유치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철우 / 경북도지사[녹취]

"기업유치, 신산업 관광 농업 등 행복경제의 기반을 구축하고 지방소멸과 저출생 극복에 진력하면서 함께 마음을 나누는 행복 공동체를 만들어가겠습니다."



다만 전자와 철강 등 주력 산업이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는데다

탄소 산업 등 신산업 분야에서도

뾰족한 성과가 없는 상황.



여기에 고령화와 청년 유출 등

근본적인 성장 동력도

잃어가고 있습니다.



사면초가에 처한 지역 사회를 위해선

미사여구가 아니라

진심이 담긴 실천과

보다 치밀한 전략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뉴스 우동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