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해 EEZ 바닷모래 채취, 2년 반 만에 재개
입력 2019.07.07 (11:00) 경제
남해 배타적경제수역(EEZ) 내 바닷모래 채취가 내일(8일)부터 재개됩니다. 중단된 지 2년 6개월 만입니다.

국토교통부는 "2017년 1월부터 중단됐던 남해 EEZ에서의 모래채취가 이해당사자간 협의 완료, 해역이용영향 평가 등 행정절차가 마무리돼 내일(8일)부터 재개된다"고 밝혔습니다. 바다에서 채취하는 모래는 건설현장에서 콘크리트나 레미콘을 만드는 데 쓰입니다. 품질이 좋은 콘크리트를 확보하려면 바닷모래 등을 배합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앞서 남해 EEZ에서의 바닷모래 채취는 수산자원을 훼손하고 어업인들의 생존권을 위협한다는 이유로 수협과 어민단체 등이 반발하면서 2017년 1월 중단됐습니다. 이후 국토부는 해수부와 합동으로 2017년 12월 바닷모래의 비중을 2022년까지 5% 수준으로 감축하는 것을 핵심내용으로 한 골재수급 안정 대책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국토부는 해역이용영향평가 협의과정에서 수산업계 등 지역 이해당사자의 의견수렴을 진행하기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했고 3월 합의를 이끌었다고 밝혔습니다.

남해 EEZ 내에서 채취 가능한 모래 물량은 내년 8월까지 총 243만㎥로 연간 모래 생산량의 1.9% 수준입니다. 올해 12월까지 112만㎥ 채취가 가능하고 그 외 물량은 내년 1월부터 채취할 수 있습니다.

다만 친환경 관리방안의 일환으로 어족자원 산란기 등을 고려해 4~6월 채취금지기간이 설정되고 광구별 채취 할당 물량과 채취 심도가 제한됩니다. 채취된 모래는 공공사업용으로만 사용하도록 한정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남해 EEZ 바닷모래 채취, 2년 반 만에 재개
    • 입력 2019-07-07 11:00:38
    경제
남해 배타적경제수역(EEZ) 내 바닷모래 채취가 내일(8일)부터 재개됩니다. 중단된 지 2년 6개월 만입니다.

국토교통부는 "2017년 1월부터 중단됐던 남해 EEZ에서의 모래채취가 이해당사자간 협의 완료, 해역이용영향 평가 등 행정절차가 마무리돼 내일(8일)부터 재개된다"고 밝혔습니다. 바다에서 채취하는 모래는 건설현장에서 콘크리트나 레미콘을 만드는 데 쓰입니다. 품질이 좋은 콘크리트를 확보하려면 바닷모래 등을 배합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앞서 남해 EEZ에서의 바닷모래 채취는 수산자원을 훼손하고 어업인들의 생존권을 위협한다는 이유로 수협과 어민단체 등이 반발하면서 2017년 1월 중단됐습니다. 이후 국토부는 해수부와 합동으로 2017년 12월 바닷모래의 비중을 2022년까지 5% 수준으로 감축하는 것을 핵심내용으로 한 골재수급 안정 대책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국토부는 해역이용영향평가 협의과정에서 수산업계 등 지역 이해당사자의 의견수렴을 진행하기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했고 3월 합의를 이끌었다고 밝혔습니다.

남해 EEZ 내에서 채취 가능한 모래 물량은 내년 8월까지 총 243만㎥로 연간 모래 생산량의 1.9% 수준입니다. 올해 12월까지 112만㎥ 채취가 가능하고 그 외 물량은 내년 1월부터 채취할 수 있습니다.

다만 친환경 관리방안의 일환으로 어족자원 산란기 등을 고려해 4~6월 채취금지기간이 설정되고 광구별 채취 할당 물량과 채취 심도가 제한됩니다. 채취된 모래는 공공사업용으로만 사용하도록 한정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