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집값 반등…국토부 “상황에 맞게 안정조치 취할 것”
입력 2019.07.07 (14:45) 경제
서울 아파트 가격 주간 상승률이 34주만에 반등한 가운데, 정부가 시장 상황을 모니터링하며 추가 대책 마련에 나설 전망입니다.

오늘(7일)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국토부 고위 관계자는 "서울 아파트 가격의 주간 변동률이 0.3%를 넘고 그 상태가 이어지면 과열 단계로 볼 수 있어 추가 대책을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0.3%가 과열이냐 아니냐를 가르는 절대적인 기준은 아니지만 주간 상승률 0.3%는 1년으로 환산하면 15% 이상 오른 셈이기 때문에 정상적으로 볼 순 없다는 겁니다.

앞서 한국감정원은 지난 1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이 지난주 대비 0.02%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정부 내부 기준상 '과열'로 보긴 어렵습니다. 하지만 한국감정원 통계에서 서울 아파트 가격이 직전 주보다 오른 건 지난해 11월 첫째 주 이후 34주 만의 일입니다.

국토부는 이 같은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추가 대책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도 지난달 26일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매일 주택시장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며 "만약 과열되는 것처럼 보이면 준비하고 있는 여러 가지 정책을 즉각 시행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최근 김 장관이 HUG(주택도시보증공사)를 통한 민간 아파트 분양가 관리에 직접 불만을 제기한 만큼 공공택지뿐 아니라 민간택지 아파트에도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하는 방안이 유력한 추가 대책의 하나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정부의 주택시장 관리는 특정한 획일적 기준에 따라 진행되는 것은 아니다"면서 "정량, 정성적인 다양한 지표와 기준을 종합적으로 활용해 시장상황을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현재 국지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움직임 등에 대해서도 예의주시 하고 있으며 추후 과열 발생 시 해당 상황에 맞게 즉각적으로 안정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서울 집값 반등…국토부 “상황에 맞게 안정조치 취할 것”
    • 입력 2019-07-07 14:45:21
    경제
서울 아파트 가격 주간 상승률이 34주만에 반등한 가운데, 정부가 시장 상황을 모니터링하며 추가 대책 마련에 나설 전망입니다.

오늘(7일)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국토부 고위 관계자는 "서울 아파트 가격의 주간 변동률이 0.3%를 넘고 그 상태가 이어지면 과열 단계로 볼 수 있어 추가 대책을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0.3%가 과열이냐 아니냐를 가르는 절대적인 기준은 아니지만 주간 상승률 0.3%는 1년으로 환산하면 15% 이상 오른 셈이기 때문에 정상적으로 볼 순 없다는 겁니다.

앞서 한국감정원은 지난 1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이 지난주 대비 0.02%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정부 내부 기준상 '과열'로 보긴 어렵습니다. 하지만 한국감정원 통계에서 서울 아파트 가격이 직전 주보다 오른 건 지난해 11월 첫째 주 이후 34주 만의 일입니다.

국토부는 이 같은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추가 대책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도 지난달 26일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매일 주택시장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며 "만약 과열되는 것처럼 보이면 준비하고 있는 여러 가지 정책을 즉각 시행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최근 김 장관이 HUG(주택도시보증공사)를 통한 민간 아파트 분양가 관리에 직접 불만을 제기한 만큼 공공택지뿐 아니라 민간택지 아파트에도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하는 방안이 유력한 추가 대책의 하나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정부의 주택시장 관리는 특정한 획일적 기준에 따라 진행되는 것은 아니다"면서 "정량, 정성적인 다양한 지표와 기준을 종합적으로 활용해 시장상황을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현재 국지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움직임 등에 대해서도 예의주시 하고 있으며 추후 과열 발생 시 해당 상황에 맞게 즉각적으로 안정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