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아베 “한국, 대북 제재 지켜야”…보복조치 연관성 언급
입력 2019.07.07 (14:46) 수정 2019.07.07 (14:55) 국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에 대해 단행한 '강제징용 판결 보복 조치'와 관련해 북한과의 관련성을 시사했다고 교도통신과 지지통신 등이 오늘(7일)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BS후지TV에 출연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의 이유로 '부적절한 사안'을 들며 한국이 북한에 대한 제재를 제대로 지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국제적인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것이 명확하게 됐다"며 "무역관리도 지키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아베총리는 한국의 대북 제재 위반 여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말하지 않았습니다.

이날 아베 총리의 발언은 측근인 하기우다 고이치 자민당 간사장 대행이 지난 5일 BS후지TV에 출연해 한 발언과 맥락을 같이 하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하기우다 대행은 "군사 용도로의 전용이 가능한 물품이 북한으로 흘러갈 우려가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일 일본 업체가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을 한국 기업에 수출할 때 절차를 까다롭게 하는 제재를 단행하며 '한국과의 신뢰관계', '수출관리를 둘러싸고 부적절한 사안 발생' 등 2가지를 이유를 들었습니다.

이날 아베 총리의 발언이 나온 BS후지TV 프로그램은 21일 참의원 선거를 앞둔 여야 정당 대표 토론회였습니다.

이 프로그램에서 자민당 총재인 아베 총리를 제외한 정당의 대표들은 입을 모아 일본 정부의 보복 조치에 대해 비판했습니다.

연립여당인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 대표도 "신뢰관계가 손상됐다고 한다면 정부가 행할 것은 타협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아베 “한국, 대북 제재 지켜야”…보복조치 연관성 언급
    • 입력 2019-07-07 14:46:22
    • 수정2019-07-07 14:55:20
    국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에 대해 단행한 '강제징용 판결 보복 조치'와 관련해 북한과의 관련성을 시사했다고 교도통신과 지지통신 등이 오늘(7일)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BS후지TV에 출연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의 이유로 '부적절한 사안'을 들며 한국이 북한에 대한 제재를 제대로 지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국제적인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것이 명확하게 됐다"며 "무역관리도 지키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아베총리는 한국의 대북 제재 위반 여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말하지 않았습니다.

이날 아베 총리의 발언은 측근인 하기우다 고이치 자민당 간사장 대행이 지난 5일 BS후지TV에 출연해 한 발언과 맥락을 같이 하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하기우다 대행은 "군사 용도로의 전용이 가능한 물품이 북한으로 흘러갈 우려가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일 일본 업체가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을 한국 기업에 수출할 때 절차를 까다롭게 하는 제재를 단행하며 '한국과의 신뢰관계', '수출관리를 둘러싸고 부적절한 사안 발생' 등 2가지를 이유를 들었습니다.

이날 아베 총리의 발언이 나온 BS후지TV 프로그램은 21일 참의원 선거를 앞둔 여야 정당 대표 토론회였습니다.

이 프로그램에서 자민당 총재인 아베 총리를 제외한 정당의 대표들은 입을 모아 일본 정부의 보복 조치에 대해 비판했습니다.

연립여당인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 대표도 "신뢰관계가 손상됐다고 한다면 정부가 행할 것은 타협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