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靑, 일본 수출규제 대응 본격화…오늘 사전 회동
입력 2019.07.07 (16:59) 수정 2019.07.07 (22:05)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 대통령이 일본 수출 규제 대응을 위해 오는 10일, 30대 그룹 총수들과 간담회를 열 예정인 가운데, 오늘은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주요 기업들과 만났습니다.

각 기업들의 상황을 듣고 정부 대응 방안도 함께 논의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오늘 낮 주요 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열어 대외 경제 상황의 불확실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홍 부총리와 김 실장은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과 구광모 LG 회장, 최태원 SK 회장을 만나, 일본 수출 규제에 대한 대책 등을 논의한 것으로 보입니다.

오는 10일 문 대통령과 30대 그룹 총수 간담회에 앞서 재계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자립니다.

이재용 삼성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 회장은 해외 출장 일정 등으로 회동에서 빠지게 됐습니다.

삼성 이 부회장은 일본을 방문해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대책을 모색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 사전 회동에서 나온 재계 의견을 토대로 문 대통령은 10일 제계 총수들을 직접 만나 기업의 요구를 듣고 대책에 반영할 예정입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대응을 개별 부처에 맡겨두지 않고 앞으로 문 대통령이 직접 챙기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이날 문 대통령이 내놓을 메시지도 관심사입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한 직접 언급을 하지 않았는데, 이날 메시지도 일본을 자극하기보다는, 국내 기업을 향해 문제 해결 의지를 강조하는 내용이 될 거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오늘 오후 '일본 경제 보복 관련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은 지난해 말부터 예상됐는데도 우리 정부의 대응은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말 뿐이었다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靑, 일본 수출규제 대응 본격화…오늘 사전 회동
    • 입력 2019-07-07 17:00:54
    • 수정2019-07-07 22:05:46
    뉴스 5
[앵커]

문 대통령이 일본 수출 규제 대응을 위해 오는 10일, 30대 그룹 총수들과 간담회를 열 예정인 가운데, 오늘은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주요 기업들과 만났습니다.

각 기업들의 상황을 듣고 정부 대응 방안도 함께 논의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오늘 낮 주요 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열어 대외 경제 상황의 불확실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홍 부총리와 김 실장은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과 구광모 LG 회장, 최태원 SK 회장을 만나, 일본 수출 규제에 대한 대책 등을 논의한 것으로 보입니다.

오는 10일 문 대통령과 30대 그룹 총수 간담회에 앞서 재계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자립니다.

이재용 삼성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 회장은 해외 출장 일정 등으로 회동에서 빠지게 됐습니다.

삼성 이 부회장은 일본을 방문해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대책을 모색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 사전 회동에서 나온 재계 의견을 토대로 문 대통령은 10일 제계 총수들을 직접 만나 기업의 요구를 듣고 대책에 반영할 예정입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대응을 개별 부처에 맡겨두지 않고 앞으로 문 대통령이 직접 챙기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이날 문 대통령이 내놓을 메시지도 관심사입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한 직접 언급을 하지 않았는데, 이날 메시지도 일본을 자극하기보다는, 국내 기업을 향해 문제 해결 의지를 강조하는 내용이 될 거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오늘 오후 '일본 경제 보복 관련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은 지난해 말부터 예상됐는데도 우리 정부의 대응은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말 뿐이었다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