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어 서툴다”…베트남인 아내 ‘무차별 폭행’ 남편 긴급체포
입력 2019.07.07 (21:08) 수정 2019.07.07 (21: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결혼 이주 여성에 대한 가정폭력 문제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두 살배기 아들이 보는 앞에서 베트남인 아내를 무차별 폭행한 30대 남편이 경찰에 긴급체포됐습니다.

한국말이 서툴다는 게 폭행을 휘두른 이유라고 합니다.

지종익 기자입니다.

[리포트]

웃옷을 벗은 남성이 한 여성의 뺨을 때린 뒤 무차별 폭행하기 시작합니다.

여성이 고통을 못 이기고 얼굴을 감싸안은 채 주저앉아도 발길질과 주먹질은 계속됩니다.

두 살배기 아들은 울부짖으며 여성의 곁을 떠나지 못합니다.

영상에 등장하는 남성은 36살 김 모 씨.

베트남 이주여성인 30살 아내가 한국어에 서툴고, 베트남 음식을 만들었다는 이유로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 말라고 했잖아, 치킨 온다고. 그런데 왜 해?"]

여성은 남편의 폭행으로 갈비뼈가 부러지는 등 전치 4주의 부상을 입었습니다.

피해 여성이 자신이 폭행당할 것을 알고 휴대폰을 숨겨 촬영한 영상은 SNS를 통해 유포됐습니다.

경찰은 사안이 중대하고 보복범죄가 우려된다며 김 씨를 긴급체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찰은 김 씨의 상습폭행 여부를 조사하는 한편, 부인과 아들을 안전한 쉼터로 옮겨 남편 김 씨와 격리 조치했습니다.

KBS 뉴스 지종익입니다.
  • “한국어 서툴다”…베트남인 아내 ‘무차별 폭행’ 남편 긴급체포
    • 입력 2019-07-07 21:08:45
    • 수정2019-07-07 21:57:45
    뉴스 9
[앵커]

결혼 이주 여성에 대한 가정폭력 문제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두 살배기 아들이 보는 앞에서 베트남인 아내를 무차별 폭행한 30대 남편이 경찰에 긴급체포됐습니다.

한국말이 서툴다는 게 폭행을 휘두른 이유라고 합니다.

지종익 기자입니다.

[리포트]

웃옷을 벗은 남성이 한 여성의 뺨을 때린 뒤 무차별 폭행하기 시작합니다.

여성이 고통을 못 이기고 얼굴을 감싸안은 채 주저앉아도 발길질과 주먹질은 계속됩니다.

두 살배기 아들은 울부짖으며 여성의 곁을 떠나지 못합니다.

영상에 등장하는 남성은 36살 김 모 씨.

베트남 이주여성인 30살 아내가 한국어에 서툴고, 베트남 음식을 만들었다는 이유로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 말라고 했잖아, 치킨 온다고. 그런데 왜 해?"]

여성은 남편의 폭행으로 갈비뼈가 부러지는 등 전치 4주의 부상을 입었습니다.

피해 여성이 자신이 폭행당할 것을 알고 휴대폰을 숨겨 촬영한 영상은 SNS를 통해 유포됐습니다.

경찰은 사안이 중대하고 보복범죄가 우려된다며 김 씨를 긴급체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찰은 김 씨의 상습폭행 여부를 조사하는 한편, 부인과 아들을 안전한 쉼터로 옮겨 남편 김 씨와 격리 조치했습니다.

KBS 뉴스 지종익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