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준비 안된 '버스킹 공연
입력 2019.07.07 (22:34) 수정 2019.07.07 (22:55)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강원도가
새로운 관광 정책의 하나로,
도심 속 곳곳에서
다양한 거리 공연을 열고 있습니다.
이른바 '버스킹 공연'으로,
올해 처음 시작됐는데
제대로 준비되지 않아
제 효과를 거둘지 의문스럽습니다.
김영준 기잡니다.


[리포트]
[이펙트1] 노래소리~ ♪♬
(이젠 웃어요. 난 괜찮아요~)

금요일 저녁,
대학교 입구에서 노랫소리가 이어집니다.

귀가하는 대학생들 대부분은
잠시 바라볼 뿐 스쳐 지나갑니다.

30여 분 동안 이어진 공연은
관객 없이 끝나버립니다.

노래소리~ ♪♬[녹취]
(꿈만 같은 일이 생기겠다~)

상점가 한 복판에서
열창이 이어집니다.

40분 공연 동안 관객은 3,4명뿐입니다.

거리에서 잠시 보다가
가버리는 사람이 많습니다.

김유진/공연 관람객[인터뷰]
"사람들이 바빠 보여서 많이 놓치고 지나가는 것 같아서 아쉬워요."


강원도와 4개 시군이
상점가와 관광지 활성화를 위해
올해 처음 도입한 거리 문화행사,
일명 '버스킹'입니다.

춘천시의 경우,
올해 50여 개 공연팀을 투입해
작은 공연을 4백여 차례 열 계획입니다.

사업비는 2억 5천만 원입니다.

남진우/강원도 국내마케팅 팀장[인터뷰]
"올해 4개 시군에서 하고, 내년 이후에는 전 시군으로 점차 확대할 계획이고요. 홍보 마케팅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제대로 준비되지 안돼
관람객이 적습니다.

버스킹 공연 정보가 알려지지 않아
개인 취미 공연인지,
자치단체 문화행사인지 알지 못합니다.

공연 현장에서는
누가, 무슨 공연을 하는 지 알려주는
작은 안내판도 없습니다.

정재화/춘천 육림고개 상인[인터뷰]
"저희들은 말씀을 해 드릴 수 있잖아요. 그러니까 저희들하고 얘기를 해서 여기가 하나의 문화 공간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게다가 버스킹 공연이
예고 없이 취소되는
사례도 생기고 있어
대대적인 정비가 시급합니다.
KBS뉴스 김영준입니다.
  • 준비 안된 '버스킹 공연
    • 입력 2019-07-07 22:34:46
    • 수정2019-07-07 22:55:45
    뉴스9(춘천)
[앵커멘트]
강원도가
새로운 관광 정책의 하나로,
도심 속 곳곳에서
다양한 거리 공연을 열고 있습니다.
이른바 '버스킹 공연'으로,
올해 처음 시작됐는데
제대로 준비되지 않아
제 효과를 거둘지 의문스럽습니다.
김영준 기잡니다.


[리포트]
[이펙트1] 노래소리~ ♪♬
(이젠 웃어요. 난 괜찮아요~)

금요일 저녁,
대학교 입구에서 노랫소리가 이어집니다.

귀가하는 대학생들 대부분은
잠시 바라볼 뿐 스쳐 지나갑니다.

30여 분 동안 이어진 공연은
관객 없이 끝나버립니다.

노래소리~ ♪♬[녹취]
(꿈만 같은 일이 생기겠다~)

상점가 한 복판에서
열창이 이어집니다.

40분 공연 동안 관객은 3,4명뿐입니다.

거리에서 잠시 보다가
가버리는 사람이 많습니다.

김유진/공연 관람객[인터뷰]
"사람들이 바빠 보여서 많이 놓치고 지나가는 것 같아서 아쉬워요."


강원도와 4개 시군이
상점가와 관광지 활성화를 위해
올해 처음 도입한 거리 문화행사,
일명 '버스킹'입니다.

춘천시의 경우,
올해 50여 개 공연팀을 투입해
작은 공연을 4백여 차례 열 계획입니다.

사업비는 2억 5천만 원입니다.

남진우/강원도 국내마케팅 팀장[인터뷰]
"올해 4개 시군에서 하고, 내년 이후에는 전 시군으로 점차 확대할 계획이고요. 홍보 마케팅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제대로 준비되지 안돼
관람객이 적습니다.

버스킹 공연 정보가 알려지지 않아
개인 취미 공연인지,
자치단체 문화행사인지 알지 못합니다.

공연 현장에서는
누가, 무슨 공연을 하는 지 알려주는
작은 안내판도 없습니다.

정재화/춘천 육림고개 상인[인터뷰]
"저희들은 말씀을 해 드릴 수 있잖아요. 그러니까 저희들하고 얘기를 해서 여기가 하나의 문화 공간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게다가 버스킹 공연이
예고 없이 취소되는
사례도 생기고 있어
대대적인 정비가 시급합니다.
KBS뉴스 김영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