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주 경비노동자 4명 중 1명 '부당 대우 경험'
입력 2019.07.07 (23:13) 수정 2019.07.07 (23:15) 광주
광주시비정규직지원센터가
아파트 경비노동자 근무환경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 3백명 가운데
78명이 입주민 등으로부터
부당대우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부당 대우나
부당한 지시를 받은 경험은
한 달 평균 2.5회에 달했고,
특히 3백 세대 미만의
소규모 아파트에서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입주자대표회의와
직접 고용계약을 맺은 경우는 17.7%에 그쳤고,
대부분 경비용역회사나
위탁관리회사와 맺은 간접고용 형태였습니다.
  • 광주 경비노동자 4명 중 1명 '부당 대우 경험'
    • 입력 2019-07-07 23:13:54
    • 수정2019-07-07 23:15:57
    광주
광주시비정규직지원센터가
아파트 경비노동자 근무환경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 3백명 가운데
78명이 입주민 등으로부터
부당대우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부당 대우나
부당한 지시를 받은 경험은
한 달 평균 2.5회에 달했고,
특히 3백 세대 미만의
소규모 아파트에서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입주자대표회의와
직접 고용계약을 맺은 경우는 17.7%에 그쳤고,
대부분 경비용역회사나
위탁관리회사와 맺은 간접고용 형태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