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 아열대 작물 재배농가 40% 증가
입력 2019.07.07 (11:00) 창원
경남지역에
아열대 작물 재배 규모가
크게 늘었습니다.
경상남도의 자료를 보면
아열대 과일과 야채 재배 농가는
지난해 146농가로
전년도보다 40% 증가했습니다.
재배 면적은 지난해 45ha로
2017년 24ha보다
배 이상 늘었습니다.
종류별로
여주를 재배하는 농가가 가장 많았고
멕시코 감자 '얌빈'과
망고, 백향과가 뒤를 이었습니다.
  • 경남 아열대 작물 재배농가 40% 증가
    • 입력 2019-07-08 08:59:53
    창원
경남지역에
아열대 작물 재배 규모가
크게 늘었습니다.
경상남도의 자료를 보면
아열대 과일과 야채 재배 농가는
지난해 146농가로
전년도보다 40% 증가했습니다.
재배 면적은 지난해 45ha로
2017년 24ha보다
배 이상 늘었습니다.
종류별로
여주를 재배하는 농가가 가장 많았고
멕시코 감자 '얌빈'과
망고, 백향과가 뒤를 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