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광장] 국립오페라단 ‘마하고니 도시의 번영과 몰락’ 개막
입력 2019.07.12 (06:56) 수정 2019.07.12 (20: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이른바 '문제적 오페라'로 불린 '마하고니 도시의 번영과 몰락'이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개막했습니다.

독일의 극작가 '베르톨트 브레히트'가 1930년 처음 선보인 이 작품은 자본주의를 신랄하게 비판해 히틀러가 생전 가장 싫어했던 공연으로 불리기도 했는데요, 국내에선 90여 년이 흐른 이제서야 국립오페라단에 의해 초연됩니다.

작품은 물질만능주의가 팽배한 가상의 도시 '마하고니'를 배경으로 펼쳐지며, 돈이 없으면 죄가 되는 사회에서 욕망을 좇다 파멸하는 사람들과, 결국은 도시마저 몰락하는 과정을 순차적으로 담아냈습니다.

지금까지 문화광장이었습니다.
  • [문화광장] 국립오페라단 ‘마하고니 도시의 번영과 몰락’ 개막
    • 입력 2019-07-12 06:56:25
    • 수정2019-07-12 20:16:06
    뉴스광장 1부
이른바 '문제적 오페라'로 불린 '마하고니 도시의 번영과 몰락'이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개막했습니다.

독일의 극작가 '베르톨트 브레히트'가 1930년 처음 선보인 이 작품은 자본주의를 신랄하게 비판해 히틀러가 생전 가장 싫어했던 공연으로 불리기도 했는데요, 국내에선 90여 년이 흐른 이제서야 국립오페라단에 의해 초연됩니다.

작품은 물질만능주의가 팽배한 가상의 도시 '마하고니'를 배경으로 펼쳐지며, 돈이 없으면 죄가 되는 사회에서 욕망을 좇다 파멸하는 사람들과, 결국은 도시마저 몰락하는 과정을 순차적으로 담아냈습니다.

지금까지 문화광장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