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의회도 한일갈등 우려…행정부와 함께 도울 생각 표명”
입력 2019.07.12 (08:05) 수정 2019.07.12 (08:09)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인한 한일 갈등과 관련해, 미 의회도 이 문제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미국을 방문중인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밝혔습니다.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한국과 미국은 한미일 3국 고위급 협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인데 일본은 소극적이라고 김 차장은 전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의 무역보복에 대한 한일 갈등에 미 의회도 우려하고 있다고 방미중인 김현종 국가안보실 차장이 전했습니다.

이번 사태 해결에 미 의회가 도움을 주고 싶어한다고도 했습니다.

[김현종/국가안보실 2차장 : "미국 상·하원 쪽에서도 이 문제의 심각성을 잘 파악해서 한미일 공조가 중요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이 문제를 잘 해결하는데 미 행정부와 함께 같이 나서서 도울 생각을 표명했습니다."]

미 의회 인사들이 다른 나라들간 양자갈등에 중재의사를 밝힌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김현종/국가안보실 2차장 : "이 문제를 둘 다 동맹국들인데, 이 문제가 장기적으로 가면 미국입장에서도 좋은 것은 없으니까 문제를 빨리 해결했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사태 해결을 위해 한국과 미국이 한미일 세나라 고위급 협의를 하려 하는데 일본이 소극적이라고 했습니다.

아직 답이 없다고도 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한미일 세나라 동맹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적극적이지 않은 여전히 원론 수준 답변입니다.

[오타거스/미 국무부 대변인 : "미국은 한미일 삼국 간 혹은 양자 간 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공개적으로나 혹은 막후에서 할 것입니다."]

김현종 차장은 미 무역대표부 라이트 하우저 대표를 만났습니다.

[김현종/국가안보실 2차장 : "두나라간에 잘 해결할 걸로 생각하는것같고 도울수 있는 방법이 있으면 저한테 알려주기로 했습니다."]

이번 방미기간 가장 공을 들인 만남이라고 합니다.

일본의 보복행위가 미국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는 논리가 통했을지 주목됩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 “미국 의회도 한일갈등 우려…행정부와 함께 도울 생각 표명”
    • 입력 2019-07-12 08:08:39
    • 수정2019-07-12 08:09:47
    아침뉴스타임
[앵커]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인한 한일 갈등과 관련해, 미 의회도 이 문제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미국을 방문중인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밝혔습니다.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한국과 미국은 한미일 3국 고위급 협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인데 일본은 소극적이라고 김 차장은 전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의 무역보복에 대한 한일 갈등에 미 의회도 우려하고 있다고 방미중인 김현종 국가안보실 차장이 전했습니다.

이번 사태 해결에 미 의회가 도움을 주고 싶어한다고도 했습니다.

[김현종/국가안보실 2차장 : "미국 상·하원 쪽에서도 이 문제의 심각성을 잘 파악해서 한미일 공조가 중요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이 문제를 잘 해결하는데 미 행정부와 함께 같이 나서서 도울 생각을 표명했습니다."]

미 의회 인사들이 다른 나라들간 양자갈등에 중재의사를 밝힌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김현종/국가안보실 2차장 : "이 문제를 둘 다 동맹국들인데, 이 문제가 장기적으로 가면 미국입장에서도 좋은 것은 없으니까 문제를 빨리 해결했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사태 해결을 위해 한국과 미국이 한미일 세나라 고위급 협의를 하려 하는데 일본이 소극적이라고 했습니다.

아직 답이 없다고도 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한미일 세나라 동맹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적극적이지 않은 여전히 원론 수준 답변입니다.

[오타거스/미 국무부 대변인 : "미국은 한미일 삼국 간 혹은 양자 간 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공개적으로나 혹은 막후에서 할 것입니다."]

김현종 차장은 미 무역대표부 라이트 하우저 대표를 만났습니다.

[김현종/국가안보실 2차장 : "두나라간에 잘 해결할 걸로 생각하는것같고 도울수 있는 방법이 있으면 저한테 알려주기로 했습니다."]

이번 방미기간 가장 공을 들인 만남이라고 합니다.

일본의 보복행위가 미국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는 논리가 통했을지 주목됩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