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학규 “文 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 철회해야”
입력 2019.07.12 (10:08) 수정 2019.07.12 (10:16) 정치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정치적 중립성을 갖춘 새로운 후보자를 찾아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손 대표는 오늘(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문회 위증 논란이 있는 윤 후보자는 지난 2017년 청와대가 고검장급이던 지검장으로 낮추면서 중용한 인사"로 "지난 4월엔 문 대통령의 복심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회동했다는 보도도 있어 정치색 강한 사람"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윤 후보자를 청와대가 무리해 임명을 강행하면 리베이트 의혹 사건 같은 정치검찰 기획 사건이 또다시 발생할 수 있다"며 "문 정권 역시 악습의 고리를 끊을 의지를 보이지 않아 우려스럽다"고 지적했습니다.

손 대표는 이틀 전 대법원 판결로 무죄가 확정된 바른미래당 박선숙·김수민 의원의 '리베이트 의혹 사건'을 언급하며 "이 사건을 통해 정치개혁을 가로막는 기득권 세력의 방자한 자세를 똑똑히 확인할 수 있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지휘하던 검찰은 수사 시작 한 달도 지나지 않아 관련자를 구속하는 편파 수사를 했고 조국 등 민주당 논객들은 제3당 죽이기에 앞장섰다"며 "거대 양당의 적대적 공세에 의해 새 정치를 열망하며 제3당을 탄생시킨 국민의 열망이 시작부터 짓밟혔다"고 덧붙였습니다.

손 대표는 문 대통령이 이틀 전 대기업 30개사 총수를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한 것을 두고는 "기업을 반일 전선의 총알받이로 내세워선 안 된다"며 "한일 갈등은 정부가 외교적으로 풀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문 대통령과 5당 대표 간 회담을 거부한 것을 두고는 "지금은 정치적 유불리, 당리당략을 따질 때가 아니"라며 유감을 표했고, "일본 경제 보복에 대한 걱정과 불안에 휩싸인 국민을 생각해 황 대표가 전향적 자세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손학규 “文 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 철회해야”
    • 입력 2019-07-12 10:08:31
    • 수정2019-07-12 10:16:22
    정치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정치적 중립성을 갖춘 새로운 후보자를 찾아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손 대표는 오늘(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문회 위증 논란이 있는 윤 후보자는 지난 2017년 청와대가 고검장급이던 지검장으로 낮추면서 중용한 인사"로 "지난 4월엔 문 대통령의 복심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회동했다는 보도도 있어 정치색 강한 사람"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윤 후보자를 청와대가 무리해 임명을 강행하면 리베이트 의혹 사건 같은 정치검찰 기획 사건이 또다시 발생할 수 있다"며 "문 정권 역시 악습의 고리를 끊을 의지를 보이지 않아 우려스럽다"고 지적했습니다.

손 대표는 이틀 전 대법원 판결로 무죄가 확정된 바른미래당 박선숙·김수민 의원의 '리베이트 의혹 사건'을 언급하며 "이 사건을 통해 정치개혁을 가로막는 기득권 세력의 방자한 자세를 똑똑히 확인할 수 있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지휘하던 검찰은 수사 시작 한 달도 지나지 않아 관련자를 구속하는 편파 수사를 했고 조국 등 민주당 논객들은 제3당 죽이기에 앞장섰다"며 "거대 양당의 적대적 공세에 의해 새 정치를 열망하며 제3당을 탄생시킨 국민의 열망이 시작부터 짓밟혔다"고 덧붙였습니다.

손 대표는 문 대통령이 이틀 전 대기업 30개사 총수를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한 것을 두고는 "기업을 반일 전선의 총알받이로 내세워선 안 된다"며 "한일 갈등은 정부가 외교적으로 풀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문 대통령과 5당 대표 간 회담을 거부한 것을 두고는 "지금은 정치적 유불리, 당리당략을 따질 때가 아니"라며 유감을 표했고, "일본 경제 보복에 대한 걱정과 불안에 휩싸인 국민을 생각해 황 대표가 전향적 자세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