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해박물관, 가야 집모양토기 6점 전시
입력 2019.07.12 (11:35) 수정 2019.07.12 (11:35) 창원
가야 문화권에서 출토한
집모양토기 6점이 전시되는
소규모 기획전 '가야의 집'이
오늘(12)부터 9월 1일까지
국립김해박물관에서 열립니다.
이번 전시는
가야문화연구소가 금관가야 왕궁터로 추정되는
김해 봉황동 유적에서 지난해 발견한 집모양토기를
일반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자리입니다.
또 전시 기간에는
김해박물관이 소장한 창원 석동 출토 집모양토기,
함안 소포리 출토 집모양토기와
부산 정관박물관에 있는 기장 용수리 출토
'도기 집모양 명기'도 공개됩니다.
  • 김해박물관, 가야 집모양토기 6점 전시
    • 입력 2019-07-12 11:35:01
    • 수정2019-07-12 11:35:38
    창원
가야 문화권에서 출토한
집모양토기 6점이 전시되는
소규모 기획전 '가야의 집'이
오늘(12)부터 9월 1일까지
국립김해박물관에서 열립니다.
이번 전시는
가야문화연구소가 금관가야 왕궁터로 추정되는
김해 봉황동 유적에서 지난해 발견한 집모양토기를
일반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자리입니다.
또 전시 기간에는
김해박물관이 소장한 창원 석동 출토 집모양토기,
함안 소포리 출토 집모양토기와
부산 정관박물관에 있는 기장 용수리 출토
'도기 집모양 명기'도 공개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