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0억 대출받고 국외 도주 50대 여성 세부공항에서 검거
입력 2019.07.12 (12:26) 수정 2019.07.12 (14:00) 사회
대부업체에서 50억 원을 대출받은 뒤 홍콩으로 도주했던 50대 여성이 필리핀에 가려다 세부 공항에서 우리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청 외사수사과는 오늘(12일) 오전 2시반 경 필리핀 세부 막탄공항에서 57살 조모 씨를 붙잡아 국내로 입국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조 씨는 오늘 오전 8시쯤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자마자 공항경찰단에 검거돼 사건 관할서인 서울 마포경찰서에 인계됐습니다.

조 씨는 지난 2017년 11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투자회사를 운영하면서 양곡구매대금 명목으로 서울 강남의 대부업체로부터 50억원을 대출받은 후 홍콩으로 출국해 잠적했습니다.

홍콩에 머물던 조 씨가 필리핀으로 재도피하려고 어젯밤 세부 막탄공항에 도착하자, 필리핀 이민청이 인터폴 적색수배 중이던 조 씨를 인지해 우리 경찰에 알려왔습니다.

이에 경찰은 필리핀 당국에 조 씨를 한국으로 추방해달라고 요청한 후, 현지 주재 경찰이 공항에서 조 씨를 설득해 한국행 비행기에 탑승시켰습니다.

경찰은 "각국 사법당국과 공조해 도피사범의 국내 송환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50억 대출받고 국외 도주 50대 여성 세부공항에서 검거
    • 입력 2019-07-12 12:26:20
    • 수정2019-07-12 14:00:17
    사회
대부업체에서 50억 원을 대출받은 뒤 홍콩으로 도주했던 50대 여성이 필리핀에 가려다 세부 공항에서 우리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청 외사수사과는 오늘(12일) 오전 2시반 경 필리핀 세부 막탄공항에서 57살 조모 씨를 붙잡아 국내로 입국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조 씨는 오늘 오전 8시쯤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자마자 공항경찰단에 검거돼 사건 관할서인 서울 마포경찰서에 인계됐습니다.

조 씨는 지난 2017년 11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투자회사를 운영하면서 양곡구매대금 명목으로 서울 강남의 대부업체로부터 50억원을 대출받은 후 홍콩으로 출국해 잠적했습니다.

홍콩에 머물던 조 씨가 필리핀으로 재도피하려고 어젯밤 세부 막탄공항에 도착하자, 필리핀 이민청이 인터폴 적색수배 중이던 조 씨를 인지해 우리 경찰에 알려왔습니다.

이에 경찰은 필리핀 당국에 조 씨를 한국으로 추방해달라고 요청한 후, 현지 주재 경찰이 공항에서 조 씨를 설득해 한국행 비행기에 탑승시켰습니다.

경찰은 "각국 사법당국과 공조해 도피사범의 국내 송환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