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숨진 北 목선 경계 부대 병사…부소초장이 욕설에 의자 집어 던져”
입력 2019.07.12 (17:00) 수정 2019.07.12 (17:14) 사회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당시 경계 작전을 책임졌던 육군 23사단 소속 병사가 최근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과 관련해, 시민단체 '군인권센터'는 해당 부대에 평소 병영 부조리가 만연했다며 A 일병의 죽음을 정치 쟁점으로 삼지 말라고 비판했습니다.

군 인권센터(이하 센터)는 오늘(12일) 성명을 내고, 숨진 A 일병에게 부 소초장이 욕설을 퍼붓고 의자와 사무용 자를 집어 던지는 등 피해자가 인권침해를 겪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A 일병이 소초에 투입된 4월부터 최근까지 동료 병사들에게 '상황병만 아니면 괜찮을 것 같다', '죽고 싶다' 같은 고충을 토로했고, 마지막 휴가를 앞두고서는 선임병들과의 관계도 악화되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센터는 군 생활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된 A 일병이 소초 상황병 보직을 맡고, 개인 시간을 활용하기 힘든 전반야 근무(오후 2시~오후 10시)에 주로 투입되는 등 지속적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 놓여 있었지만, 이런 사정은 언론 보도에서 빠져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북한 목선과 관련해 해당 소초가 조사를 받기는 했지만, 상황병에 대한 조사는 없었다"며, "피해자가 목선 경계 실패로 인한 책임을 떠안고 사망했다는 식의 주장은 사건의 본질을 호도하는 행태"라고 밝혔습니다.

센터는 "언제부턴가 장병들의 사망 원인을 정치 이슈와 결부시키는 저열한 시도가 반복되고 있다"며, "국방부는 이 사건의 진상을 명명백백히 수사하고 관련자를 엄중히 처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앞서 A 일병은 정기 휴가를 나온 지난 8일, 부대 복귀를 이틀 앞두고 서울 원효대교에서 투신해 숨졌습니다.
  • “숨진 北 목선 경계 부대 병사…부소초장이 욕설에 의자 집어 던져”
    • 입력 2019-07-12 17:00:49
    • 수정2019-07-12 17:14:56
    사회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당시 경계 작전을 책임졌던 육군 23사단 소속 병사가 최근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과 관련해, 시민단체 '군인권센터'는 해당 부대에 평소 병영 부조리가 만연했다며 A 일병의 죽음을 정치 쟁점으로 삼지 말라고 비판했습니다.

군 인권센터(이하 센터)는 오늘(12일) 성명을 내고, 숨진 A 일병에게 부 소초장이 욕설을 퍼붓고 의자와 사무용 자를 집어 던지는 등 피해자가 인권침해를 겪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A 일병이 소초에 투입된 4월부터 최근까지 동료 병사들에게 '상황병만 아니면 괜찮을 것 같다', '죽고 싶다' 같은 고충을 토로했고, 마지막 휴가를 앞두고서는 선임병들과의 관계도 악화되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센터는 군 생활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된 A 일병이 소초 상황병 보직을 맡고, 개인 시간을 활용하기 힘든 전반야 근무(오후 2시~오후 10시)에 주로 투입되는 등 지속적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 놓여 있었지만, 이런 사정은 언론 보도에서 빠져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북한 목선과 관련해 해당 소초가 조사를 받기는 했지만, 상황병에 대한 조사는 없었다"며, "피해자가 목선 경계 실패로 인한 책임을 떠안고 사망했다는 식의 주장은 사건의 본질을 호도하는 행태"라고 밝혔습니다.

센터는 "언제부턴가 장병들의 사망 원인을 정치 이슈와 결부시키는 저열한 시도가 반복되고 있다"며, "국방부는 이 사건의 진상을 명명백백히 수사하고 관련자를 엄중히 처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앞서 A 일병은 정기 휴가를 나온 지난 8일, 부대 복귀를 이틀 앞두고 서울 원효대교에서 투신해 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