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물보호단체·육견업자, 국회 앞에서 ‘개 식용’ 찬반 집회 열어
입력 2019.07.12 (17:18) 수정 2019.07.12 (17:30)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초복인 오늘 국회 앞에서는 '개 식용'에 찬성하는 단체와 반대하는 단체가 각각 집회를 열었습니다.

'동물해방물결' 등 40여 개 동물보호단체는 오늘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2019 복날추모행동'을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는 동물보호 활동을 하고 있는 미국 배우 킴 베이싱어도 참석해 개 식용 반대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한편 대한육견협회는 개 식용 찬성 집회를 열고 "육견업자들이 적법한 절차를 거쳐 식용 개를 사육하고 도축하고 있어 돼지 등 다른 가축과 차이가 없다"면서 개 식용을 막지 말라고 주장했습니다.
  • 동물보호단체·육견업자, 국회 앞에서 ‘개 식용’ 찬반 집회 열어
    • 입력 2019-07-12 17:18:54
    • 수정2019-07-12 17:30:11
    뉴스 5
초복인 오늘 국회 앞에서는 '개 식용'에 찬성하는 단체와 반대하는 단체가 각각 집회를 열었습니다.

'동물해방물결' 등 40여 개 동물보호단체는 오늘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2019 복날추모행동'을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는 동물보호 활동을 하고 있는 미국 배우 킴 베이싱어도 참석해 개 식용 반대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한편 대한육견협회는 개 식용 찬성 집회를 열고 "육견업자들이 적법한 절차를 거쳐 식용 개를 사육하고 도축하고 있어 돼지 등 다른 가축과 차이가 없다"면서 개 식용을 막지 말라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