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차고지 증명 활용 공영주차장 전면 유료화 추진
입력 2019.07.12 (18:45) 수정 2019.07.12 (18:46) 제주
차고지 증명제가
이달부터 본격 시행된 가운데
제주도는
도내 공영주차장 천백여 곳 가운데
차고지 증명용으로 지정할 수 있는
유료 주차장이 40여 곳에 불과해
전면 유료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제주도는
유료 주차장으로 전환되면
주차면의 40%를
차고지 증명용으로 지정할 계획인데,
주차 차단기 등 관제시설 설치와 정비 등에
5백억 원이 넘게 들 것으로 예상됩니다.//
  • 차고지 증명 활용 공영주차장 전면 유료화 추진
    • 입력 2019-07-12 18:45:01
    • 수정2019-07-12 18:46:49
    제주
차고지 증명제가
이달부터 본격 시행된 가운데
제주도는
도내 공영주차장 천백여 곳 가운데
차고지 증명용으로 지정할 수 있는
유료 주차장이 40여 곳에 불과해
전면 유료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제주도는
유료 주차장으로 전환되면
주차면의 40%를
차고지 증명용으로 지정할 계획인데,
주차 차단기 등 관제시설 설치와 정비 등에
5백억 원이 넘게 들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