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맛비에 초복 무더위 주춤
입력 2019.07.12 (21:54) 수정 2019.07.13 (00:45)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오늘은
삼복더위의 시작을 알리는
초복이었습니다.

어제까지 내린 장맛비로
다행히 큰 더위는 없었지만
올 더위를 이기려는 시민들로
삼계탕집은 장사진을 이뤘습니다.

보도에 한솔 기자입니다.




[리포트]

점심시간을 앞둔
삼계탕집 앞입니다.

가게 앞 골목이 일찌감치 나와
차례를 기다리는 손님들로 북적입니다.

김도진 / 둔산동[인터뷰]
"일단은 날씨가 너무 많이 더워졌고 초복인
만큼 삼계탕 먹고 이제 다시 든든하게
힘내서 여름 맞이하려고 왔습니다."

본격적인 무더위의
시작을 알리는 초복이지만,
지난 이틀간 내린 장맛비로
큰 더위는 없었습니다.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26도에서 29도 사이를 기록해
폭염 특보가 내려졌던
지난주에 비해 더위가 다소 꺾였습니다.

다음주에는
다시 30도 안팎의 더위가 이어지다
주 중반 빗소식이 있겠습니다.

이로 인해
이른바 마른 장마도 해소될지 주목됩니다.

실제 지난달 1일부터 오늘까지
대전과 세종, 충남 지역의
누적 강수량은 91.3mm로 평년 대비
삼 분의 일 수준에 그쳤습니다.

또 충남도내 저수율도 43%에 불과해
평년 68%에 크게 못 미칩니다.

다만 기상청은
북상하는 장마 전선에 따라 가뭄이
다소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인터뷰]
김기운 / 대전지방기상청 예보관
"다음 주까지 낮 최고기온이 30도 내외의
더위가 있겠는데요. (다음)주 중반에 장마
전선 영향으로 비가 오면서 더위는 잠시
누그러지겠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지난 10일 7월 가뭄 예·경보를 발표하고
보령, 서산 등 충남 8개 시군을
생활·공업용수 '관심 단계'로
지정했습니다.

KBS 뉴스 한솔입니다.
  • 장맛비에 초복 무더위 주춤
    • 입력 2019-07-12 21:54:12
    • 수정2019-07-13 00:45:18
    뉴스9(대전)
[앵커멘트]
오늘은
삼복더위의 시작을 알리는
초복이었습니다.

어제까지 내린 장맛비로
다행히 큰 더위는 없었지만
올 더위를 이기려는 시민들로
삼계탕집은 장사진을 이뤘습니다.

보도에 한솔 기자입니다.




[리포트]

점심시간을 앞둔
삼계탕집 앞입니다.

가게 앞 골목이 일찌감치 나와
차례를 기다리는 손님들로 북적입니다.

김도진 / 둔산동[인터뷰]
"일단은 날씨가 너무 많이 더워졌고 초복인
만큼 삼계탕 먹고 이제 다시 든든하게
힘내서 여름 맞이하려고 왔습니다."

본격적인 무더위의
시작을 알리는 초복이지만,
지난 이틀간 내린 장맛비로
큰 더위는 없었습니다.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26도에서 29도 사이를 기록해
폭염 특보가 내려졌던
지난주에 비해 더위가 다소 꺾였습니다.

다음주에는
다시 30도 안팎의 더위가 이어지다
주 중반 빗소식이 있겠습니다.

이로 인해
이른바 마른 장마도 해소될지 주목됩니다.

실제 지난달 1일부터 오늘까지
대전과 세종, 충남 지역의
누적 강수량은 91.3mm로 평년 대비
삼 분의 일 수준에 그쳤습니다.

또 충남도내 저수율도 43%에 불과해
평년 68%에 크게 못 미칩니다.

다만 기상청은
북상하는 장마 전선에 따라 가뭄이
다소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인터뷰]
김기운 / 대전지방기상청 예보관
"다음 주까지 낮 최고기온이 30도 내외의
더위가 있겠는데요. (다음)주 중반에 장마
전선 영향으로 비가 오면서 더위는 잠시
누그러지겠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지난 10일 7월 가뭄 예·경보를 발표하고
보령, 서산 등 충남 8개 시군을
생활·공업용수 '관심 단계'로
지정했습니다.

KBS 뉴스 한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