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솟대 신앙...하늘·바다 믿은 가야인
입력 2019.07.12 (23:44) 수정 2019.07.12 (23:45) 뉴스9(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그동안 고구려, 백제,
신라에 비해
가야왕국의 신앙 등 정신세계는
잘 알려지지 않았는데요.

오늘 김해가야박물관에서
가야인의 신앙과
정신세계를 들여다보는
학술회의가 열렸습니다.
배수영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하늘에서 내려온 황금알에서
태어난 김수로왕.

바다에서 배를 타고 온 허황옥.

건국 신화에 등장한
가야왕과 황후의 모습입니다.

단순한 전설이 아니라
가야인의 정신세계를 반영하고 있습니다.

하늘과 바다,
산 등 자연물을 숭배하는
신앙적 의미를 제시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나희라/경남과학기술대학교 교수[인터뷰]
하늘로부터 오는 어떤 것, 바다로부터 오는 어떤 것, 바로 인간에게 풍요를 가져다주고 행복하게 해 준다는 믿음을...

나무로 새를 깎아 만든 솟대 신앙도
가야시대에 있었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김해 율하리 유적에서
발견된 나무 구멍 흔적이 솟대를
세운 증거라는 새로운 주장입니다.

문창로/국민대학교 역사학과 교수[인터뷰]
(김해 율하리 유적에서) 매장영역과 생활영역 경계에 자리한 원형수혈(나무자리 흔적)은 소도가 아니라 솟대입니다.

가야시대 무덤에서
제사용으로 만든 말 재갈 양식도
다른 지역과 달라
가야만의 독자적인 문화를 형성한
반증이라는 연구도 제시됐습니다.

이현우/부산대학교박물관 특별연구원/[인터뷰]
고사리형태로 장식한 말 재갈은 동북아시아나 북방에서는 전혀 보이지 않는 변.진한만의 독특한 요소입니다. 이런 형태가
의례용으로 무덤에 부장되는 것은
주목할만한....

가야인의 무덤에서 가장
독특한 유물은 단연 칠기입니다.

창원 다호리 등 경남지역에서
발굴된 옻칠 용품은
그 종류와 완성도에서
한반도 최고의 수준이라는
연구 결과도 제시됐습니다.

이번 학술회의를 통해
가야인들이 다산과 풍요를 갈구하는
정신세계를 고유의 종교적
유물 제작방식으로 표현했다는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KBS뉴스 배수영입니다.
  • 솟대 신앙...하늘·바다 믿은 가야인
    • 입력 2019-07-12 23:44:36
    • 수정2019-07-12 23:45:35
    뉴스9(진주)
[앵커멘트]
그동안 고구려, 백제,
신라에 비해
가야왕국의 신앙 등 정신세계는
잘 알려지지 않았는데요.

오늘 김해가야박물관에서
가야인의 신앙과
정신세계를 들여다보는
학술회의가 열렸습니다.
배수영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하늘에서 내려온 황금알에서
태어난 김수로왕.

바다에서 배를 타고 온 허황옥.

건국 신화에 등장한
가야왕과 황후의 모습입니다.

단순한 전설이 아니라
가야인의 정신세계를 반영하고 있습니다.

하늘과 바다,
산 등 자연물을 숭배하는
신앙적 의미를 제시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나희라/경남과학기술대학교 교수[인터뷰]
하늘로부터 오는 어떤 것, 바다로부터 오는 어떤 것, 바로 인간에게 풍요를 가져다주고 행복하게 해 준다는 믿음을...

나무로 새를 깎아 만든 솟대 신앙도
가야시대에 있었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김해 율하리 유적에서
발견된 나무 구멍 흔적이 솟대를
세운 증거라는 새로운 주장입니다.

문창로/국민대학교 역사학과 교수[인터뷰]
(김해 율하리 유적에서) 매장영역과 생활영역 경계에 자리한 원형수혈(나무자리 흔적)은 소도가 아니라 솟대입니다.

가야시대 무덤에서
제사용으로 만든 말 재갈 양식도
다른 지역과 달라
가야만의 독자적인 문화를 형성한
반증이라는 연구도 제시됐습니다.

이현우/부산대학교박물관 특별연구원/[인터뷰]
고사리형태로 장식한 말 재갈은 동북아시아나 북방에서는 전혀 보이지 않는 변.진한만의 독특한 요소입니다. 이런 형태가
의례용으로 무덤에 부장되는 것은
주목할만한....

가야인의 무덤에서 가장
독특한 유물은 단연 칠기입니다.

창원 다호리 등 경남지역에서
발굴된 옻칠 용품은
그 종류와 완성도에서
한반도 최고의 수준이라는
연구 결과도 제시됐습니다.

이번 학술회의를 통해
가야인들이 다산과 풍요를 갈구하는
정신세계를 고유의 종교적
유물 제작방식으로 표현했다는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KBS뉴스 배수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