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외무성 “한미 ‘동맹’ 연습 시 북미 실무협상 영향”
입력 2019.07.16 (19:11) 수정 2019.07.16 (19:4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북한 외무성 “한미 ‘동맹’ 연습 시 북미 실무협상 영향”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이 다음달 실시될 한미 합동훈련 '동맹' 연습을 문제삼으며, 북미 실무협상 재개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북미 정상이 약속한 실무협상 시점이 임박한 때 이런 입장을 내놓은 의도가 뭘까요.

이효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북미실무협상과 관련해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 형식을 빌려 내놓은 '입장'입니다.

다음달 예정된 한미 '동맹 19-2' 연습을 거론하며, "판문점 회동을 계기로 북미실무협상 일정이 논의되는 때 미국이 최고위급에서 한 공약을 어기고 남한과 합동군사연습을 벌이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만일 그것이 현실화된다면 북미실무협상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며 "미국의 차후 움직임을 지켜보면서 실무협상 개최와 관련한 결심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다음달로 예정된 '동맹 19-2' 연합위기관리연습은 기존의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을 대체해 한미 합동으로 실시됩니다.

외무성 대변인은 별도 담화를 통해서도 '동맹' 연습을 자신들을 겨냥한 '전쟁 연습'이라고 규정하며 "6·12 북미공동성명의 기본정신에 대한 위반이자 노골적인 압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자신들의 핵실험과 ICBM 시험발사 중지 약속을 언급하며, "상대는 지키지도 않는데, 계속 지켜야 할 의무가 있겠냐"고 압박했습니다.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안전보장과 관련된 협상 의제를 보다 명확히 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정성장/세종연구소 연구기획본부장 : "북한은 실무협상이 개최되기 전에 연합군사훈련 문제를 이슈화해서 협상에서 연합군사훈련의 완전항 중단을 이끌어내고자 하는 것으로 판단됩니다."]

북한은 그러나 외무성 대변인 담화라는 비교적 높은 형식으로 불만을 표출하면서도 내용에나 표현은 상당히 절제해 수위를 조절한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효용입니다.
  • 북한 외무성 “한미 ‘동맹’ 연습 시 북미 실무협상 영향”
    • 입력 2019.07.16 (19:11)
    • 수정 2019.07.16 (19:46)
    뉴스 7
북한 외무성 “한미 ‘동맹’ 연습 시 북미 실무협상 영향”
[앵커]

북한이 다음달 실시될 한미 합동훈련 '동맹' 연습을 문제삼으며, 북미 실무협상 재개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북미 정상이 약속한 실무협상 시점이 임박한 때 이런 입장을 내놓은 의도가 뭘까요.

이효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북미실무협상과 관련해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 형식을 빌려 내놓은 '입장'입니다.

다음달 예정된 한미 '동맹 19-2' 연습을 거론하며, "판문점 회동을 계기로 북미실무협상 일정이 논의되는 때 미국이 최고위급에서 한 공약을 어기고 남한과 합동군사연습을 벌이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만일 그것이 현실화된다면 북미실무협상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며 "미국의 차후 움직임을 지켜보면서 실무협상 개최와 관련한 결심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다음달로 예정된 '동맹 19-2' 연합위기관리연습은 기존의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을 대체해 한미 합동으로 실시됩니다.

외무성 대변인은 별도 담화를 통해서도 '동맹' 연습을 자신들을 겨냥한 '전쟁 연습'이라고 규정하며 "6·12 북미공동성명의 기본정신에 대한 위반이자 노골적인 압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자신들의 핵실험과 ICBM 시험발사 중지 약속을 언급하며, "상대는 지키지도 않는데, 계속 지켜야 할 의무가 있겠냐"고 압박했습니다.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안전보장과 관련된 협상 의제를 보다 명확히 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정성장/세종연구소 연구기획본부장 : "북한은 실무협상이 개최되기 전에 연합군사훈련 문제를 이슈화해서 협상에서 연합군사훈련의 완전항 중단을 이끌어내고자 하는 것으로 판단됩니다."]

북한은 그러나 외무성 대변인 담화라는 비교적 높은 형식으로 불만을 표출하면서도 내용에나 표현은 상당히 절제해 수위를 조절한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효용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