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이란 정권 교체 원하지 않아…많은 진전 이뤄져”
입력 2019.07.17 (07:44) 수정 2019.07.17 (07:49)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 16일 이란과의 갈등에 대해 "많은 진전이 이뤄져 왔다"며 "무슨 일이 일어날지 두고 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우리는 그들(이란)을 돕기를 원하고 그들에게 호의적일 것이다. 우리는 그들과 협력할 것이고, 우리가 할 수 있는 방식으로 그들을 도울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이란의) 정권 교체를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란을 협상으로 끌어들이기 위한 유화적 메시지로 풀이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그들은 핵무기를 가질 수 없다"면서 "그들은 탄도미사일을 실험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같은 자리에서 대(對)이란 제재가 효과를 내고 있다면서 "이란이 처음으로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협상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한 것이 그 결과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가 적절히 우리의 전략을 계속 실행하면 우리는 이란이 실질적으로 핵무기를 갖지 못하도록 하는 '딜'(거래)을 협상할 기회를 갖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이란이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협상할 준비가 돼 있다는 폼페이오 장관의 언급에 대해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의 전날 언급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습니다.

유엔 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자리프 장관은 전날 미 NBC와의 인터뷰에서 "그들(미국)이 우리의 미사일에 관해 얘기를 하기를 원하면 그들은 먼저 지역에 대한 미사일을 포함해 모든 무기 판매를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자리프 장관은 또 "트럼프 행정부가 이란에 대한 제재를 제거하면 협상의 여지는 활짝 열려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지난해 이란 핵 합의에서 탈퇴한 데 이어 이란의 원유수출 금지 등 대(對)이란 제재를 복원했습니다. 미국은 기존의 핵합의가 이란의 향후 핵 개발을 막기 어렵다면서 새로운 핵 협상과 함께 이란의 탄도미사일 금지, 역내 무장조직 지원금지 등을 요구해왔습니다.

이에 이란은 제재 해제를 요구하며 핵 합의에서 정한 한도를 넘겨 우라늄 농축에 나서는 등 대응 강도를 높이고 있습니다.
  • 트럼프 “이란 정권 교체 원하지 않아…많은 진전 이뤄져”
    • 입력 2019-07-17 07:44:34
    • 수정2019-07-17 07:49:43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 16일 이란과의 갈등에 대해 "많은 진전이 이뤄져 왔다"며 "무슨 일이 일어날지 두고 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우리는 그들(이란)을 돕기를 원하고 그들에게 호의적일 것이다. 우리는 그들과 협력할 것이고, 우리가 할 수 있는 방식으로 그들을 도울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이란의) 정권 교체를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란을 협상으로 끌어들이기 위한 유화적 메시지로 풀이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그들은 핵무기를 가질 수 없다"면서 "그들은 탄도미사일을 실험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같은 자리에서 대(對)이란 제재가 효과를 내고 있다면서 "이란이 처음으로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협상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한 것이 그 결과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가 적절히 우리의 전략을 계속 실행하면 우리는 이란이 실질적으로 핵무기를 갖지 못하도록 하는 '딜'(거래)을 협상할 기회를 갖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이란이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협상할 준비가 돼 있다는 폼페이오 장관의 언급에 대해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의 전날 언급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습니다.

유엔 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자리프 장관은 전날 미 NBC와의 인터뷰에서 "그들(미국)이 우리의 미사일에 관해 얘기를 하기를 원하면 그들은 먼저 지역에 대한 미사일을 포함해 모든 무기 판매를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자리프 장관은 또 "트럼프 행정부가 이란에 대한 제재를 제거하면 협상의 여지는 활짝 열려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지난해 이란 핵 합의에서 탈퇴한 데 이어 이란의 원유수출 금지 등 대(對)이란 제재를 복원했습니다. 미국은 기존의 핵합의가 이란의 향후 핵 개발을 막기 어렵다면서 새로운 핵 협상과 함께 이란의 탄도미사일 금지, 역내 무장조직 지원금지 등을 요구해왔습니다.

이에 이란은 제재 해제를 요구하며 핵 합의에서 정한 한도를 넘겨 우라늄 농축에 나서는 등 대응 강도를 높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