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월, “통화 완화 근거 강해져”…금리 인하 또 시사
입력 2019.07.17 (09:26) 수정 2019.07.17 (09:38) 국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이 조만간 기준금리를 인하할 수 있다는 입장을 거듭 시사했다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현지 시간 16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콘퍼런스에서 "많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위원들은 완화적인 통화정책의 근거가 더욱 강해졌다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경제 상황을 주의 깊게 지켜보고 있고 미국 경제 전망과 인플레이션에 미칠 영향을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특히 글로벌 무역과 성장세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는 점을 우려했습니다. 그러면서 "탄탄한 고용시장, 목표치 2% 부근의 인플레이션과 함께 경기 확장세가 유지되도록 적절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러한 파월 의장의 발언은 미국의 경기 확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취할 수 있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앞서 파월 의장은 지난 10일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11일 상원 은행위원회에 잇따라 출석해 글로벌 경기둔화와 무역갈등의 부정적인 영향을 우려하면서 기준금리 인하를 거듭 시사한 바 있습니다.

이미 시장에서는 이달 말 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가 인하될 것으로 확신하는 분위기입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미국 연방기금 금리선물시장은 이번 달 기준금리가 인하될 가능성을 100% 반영하고 있습니다. 0.25%포인트 인하를 전망하는 시각이 지배적입니다.

다른 국가의 통화정책을 주시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한 국가의 통화정책이 금융·무역·신용 채널 등을 통해 다른 국가의 경제·금융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를 지켜본 바 있다"면서 "이런 새로운 세계에서는 상호연계의 효과를 이해하고 정책 결정에 반영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의 경제 상황은 전 세계 나머지 국가들에 영향을 미치게 되고, 그 반대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습니다. 파월 의장이 구체적으로 특정 국가를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이미 통화 완화 방침을 밝힌 유럽중앙은행(ECB)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옵니다.
  • 파월, “통화 완화 근거 강해져”…금리 인하 또 시사
    • 입력 2019-07-17 09:26:20
    • 수정2019-07-17 09:38:00
    국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이 조만간 기준금리를 인하할 수 있다는 입장을 거듭 시사했다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현지 시간 16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콘퍼런스에서 "많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위원들은 완화적인 통화정책의 근거가 더욱 강해졌다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경제 상황을 주의 깊게 지켜보고 있고 미국 경제 전망과 인플레이션에 미칠 영향을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특히 글로벌 무역과 성장세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는 점을 우려했습니다. 그러면서 "탄탄한 고용시장, 목표치 2% 부근의 인플레이션과 함께 경기 확장세가 유지되도록 적절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러한 파월 의장의 발언은 미국의 경기 확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취할 수 있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앞서 파월 의장은 지난 10일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11일 상원 은행위원회에 잇따라 출석해 글로벌 경기둔화와 무역갈등의 부정적인 영향을 우려하면서 기준금리 인하를 거듭 시사한 바 있습니다.

이미 시장에서는 이달 말 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가 인하될 것으로 확신하는 분위기입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미국 연방기금 금리선물시장은 이번 달 기준금리가 인하될 가능성을 100% 반영하고 있습니다. 0.25%포인트 인하를 전망하는 시각이 지배적입니다.

다른 국가의 통화정책을 주시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한 국가의 통화정책이 금융·무역·신용 채널 등을 통해 다른 국가의 경제·금융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를 지켜본 바 있다"면서 "이런 새로운 세계에서는 상호연계의 효과를 이해하고 정책 결정에 반영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의 경제 상황은 전 세계 나머지 국가들에 영향을 미치게 되고, 그 반대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습니다. 파월 의장이 구체적으로 특정 국가를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이미 통화 완화 방침을 밝힌 유럽중앙은행(ECB)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