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중국과 협상 갈 길 멀어”…중, WTO서 미에 승소
입력 2019.07.17 (10:42) 수정 2019.07.17 (11:12)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 무역 협상을 하는데는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중국이 세계무역기구에 제소한 상계 관세 분쟁에서 미국에 승소해, 귀추가 주목되는데요.

뉴욕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무회의 시작에 앞서 기자들에게 "중국과의 무역 협상은 갈 길이 멀고, 추가 관세 부과도 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우리가 원하는 것에 도달하기까지 관세는 아직 갈 길이 멉니다. 우리는 3250억 달러어치 상품에 추가 관세도 부과할 수 있습니다."]

중국이 지금까지 합의했던 내용을 지킬 것도 재차 강조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중국과 협상을 하고 있습니다. 그들이 우리와 합의했던 것을 깨지 않았으면 합니다."]

전날 백악관에서 열린 미국산 제품 전시회 행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때 시진핑이 좋은 친구라 말했지만, 이제는 그렇게 가깝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중국과의 무역에서 연간 5천억 달러 넘게 손해를 봤고 지식재산권 침해까지 포함하면 전체 손실액이 8천억 달러에 이른다는 주장도 했습니다.

미국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이 미 농산물을 구매하기로 한 약속을 이행하지 않아 좌절하고 이같은 발언을 한 것으로 해석했습니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달 말 정상회담에서 무역 협상 재개에 합의했지만, 이후 구체적인 대면 협상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중국이 오바마 행정부 시절 미국과 시작한 세계무역기구 WTO 상계관세 분쟁에서 사실상 승소했습니다.

중국은 2012년 미국 오바마 행정부가 태양광 제품 등 22개 품목에 반덤핑·반보조금 상계관세를 부당하게 부과해 70억 달러 넘게 피해를 봤다며 WTO에 제소했습니다.

WTO는 7년 간 심리 끝에 미국이 WTO 규정을 준수하지 않고 관세를 부과했다며 이를 철회하지 않으면 중국이 보복 조치를 할 수 있다고 판정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 트럼프 “중국과 협상 갈 길 멀어”…중, WTO서 미에 승소
    • 입력 2019-07-17 10:43:34
    • 수정2019-07-17 11:12:34
    지구촌뉴스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 무역 협상을 하는데는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중국이 세계무역기구에 제소한 상계 관세 분쟁에서 미국에 승소해, 귀추가 주목되는데요.

뉴욕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무회의 시작에 앞서 기자들에게 "중국과의 무역 협상은 갈 길이 멀고, 추가 관세 부과도 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우리가 원하는 것에 도달하기까지 관세는 아직 갈 길이 멉니다. 우리는 3250억 달러어치 상품에 추가 관세도 부과할 수 있습니다."]

중국이 지금까지 합의했던 내용을 지킬 것도 재차 강조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중국과 협상을 하고 있습니다. 그들이 우리와 합의했던 것을 깨지 않았으면 합니다."]

전날 백악관에서 열린 미국산 제품 전시회 행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때 시진핑이 좋은 친구라 말했지만, 이제는 그렇게 가깝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중국과의 무역에서 연간 5천억 달러 넘게 손해를 봤고 지식재산권 침해까지 포함하면 전체 손실액이 8천억 달러에 이른다는 주장도 했습니다.

미국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이 미 농산물을 구매하기로 한 약속을 이행하지 않아 좌절하고 이같은 발언을 한 것으로 해석했습니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달 말 정상회담에서 무역 협상 재개에 합의했지만, 이후 구체적인 대면 협상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중국이 오바마 행정부 시절 미국과 시작한 세계무역기구 WTO 상계관세 분쟁에서 사실상 승소했습니다.

중국은 2012년 미국 오바마 행정부가 태양광 제품 등 22개 품목에 반덤핑·반보조금 상계관세를 부당하게 부과해 70억 달러 넘게 피해를 봤다며 WTO에 제소했습니다.

WTO는 7년 간 심리 끝에 미국이 WTO 규정을 준수하지 않고 관세를 부과했다며 이를 철회하지 않으면 중국이 보복 조치를 할 수 있다고 판정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