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머리에 ‘못’ 박힌 고양이…지속적인 학대 정황도
입력 2019.07.17 (11:33)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길고양이가 주택가 골목을 배회하고 있습니다.

언뜻 보기엔 평범한 고양이 같지만, 자세히 보니, 왼쪽 머리에 못으로 추정되는 가느다란 금속 물체가 박혀 있습니다.

얼마나 깊이 박혔는지, 눈두덩이까지 심하게 부어올라 있습니다.

누군가가 동력으로 못을 발사하는 기구로 고양이를 쏜 것으로 보입니다.

[노금숙/전북 군산시 신풍동 : "토치로 누가 지졌는지 목 부위가 심하게 다쳐서 와. 그러더니 또 조금 있으니까 머리에 못이 박혀서 그렇게 오더라고요. 아마도 이건 사람이 하는 짓인 것…"]

동물보호단체는 곳곳에 포획틀을 설치하고 치료가 급한 고양이 구조에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차은영/군산 길고양이 돌보미 대표 : "말 못하는 짐승들 요즘 학대가 정말 많은데요. 그 학대범을 빨리 잡아서 처벌을 정말 원하고요."]

동물을 학대하다 적발되면 2년 이하 징역이나 2천만 원 이하 벌금형을 받을 수 있습니다.

동물보호단체는 고양이를 학대한 사람을 찾아내기 위해 경찰에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 [자막뉴스] 머리에 ‘못’ 박힌 고양이…지속적인 학대 정황도
    • 입력 2019-07-17 11:33:51
    자막뉴스
길고양이가 주택가 골목을 배회하고 있습니다.

언뜻 보기엔 평범한 고양이 같지만, 자세히 보니, 왼쪽 머리에 못으로 추정되는 가느다란 금속 물체가 박혀 있습니다.

얼마나 깊이 박혔는지, 눈두덩이까지 심하게 부어올라 있습니다.

누군가가 동력으로 못을 발사하는 기구로 고양이를 쏜 것으로 보입니다.

[노금숙/전북 군산시 신풍동 : "토치로 누가 지졌는지 목 부위가 심하게 다쳐서 와. 그러더니 또 조금 있으니까 머리에 못이 박혀서 그렇게 오더라고요. 아마도 이건 사람이 하는 짓인 것…"]

동물보호단체는 곳곳에 포획틀을 설치하고 치료가 급한 고양이 구조에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차은영/군산 길고양이 돌보미 대표 : "말 못하는 짐승들 요즘 학대가 정말 많은데요. 그 학대범을 빨리 잡아서 처벌을 정말 원하고요."]

동물을 학대하다 적발되면 2년 이하 징역이나 2천만 원 이하 벌금형을 받을 수 있습니다.

동물보호단체는 고양이를 학대한 사람을 찾아내기 위해 경찰에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