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잔류 농약 관리 강화, 국내 농산물 안전성↑”
입력 2019.07.17 (12:02) 사회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농식품부는 올해 상반기부터 모든 농산물에 농약 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ositive List System)를 전면 시행한 결과 국내 농산물의 안전성이 향상됐다고 밝혔습니다.

농약 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는 농산물별로 국내·외 등록된 농약에 잔류허용기준을 설정·관리하고, 잔류허용기준이 없는 농약은 불검출 수준의 일률 기준(0.01mg/kg)을 적용하는 제도입니다. 먹거리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2016년 견과류 등에 우선 도입하고 올해 1월 1일부터는 모든 농산물에 확대 적용했습니다.

제도 시행 이후 올해 상반기 국내에서 생산·유통된 농산물의 부적합률은 1.2%로 지난해 같은 기간 1.5%에 비해 0.3%p 감소했습니다.

반면 수입 농산물의 부적합률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0.3%p 증가(0.7%→1.0%)했고, 바질 등 허브류에 부적합이 집중됐습니다.

또 5월 말까지 농약 생산량과 출하량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18%와 12% 감소했습니다.

정부는 잔류 농약 관리가 강화되면서 등록된 농약을 안전 기준에 맞게 사용하는 등 안전한 농약 사용 문화가 확산했기 때문으로 분석했습니다.

정부는 또 농약 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 시행으로 국민의 먹거리 안전과 우리 농산물의 경쟁력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며, 농약 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가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관계자들의 협조와 노력을 당부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잔류 농약 관리 강화, 국내 농산물 안전성↑”
    • 입력 2019-07-17 12:02:52
    사회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농식품부는 올해 상반기부터 모든 농산물에 농약 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ositive List System)를 전면 시행한 결과 국내 농산물의 안전성이 향상됐다고 밝혔습니다.

농약 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는 농산물별로 국내·외 등록된 농약에 잔류허용기준을 설정·관리하고, 잔류허용기준이 없는 농약은 불검출 수준의 일률 기준(0.01mg/kg)을 적용하는 제도입니다. 먹거리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2016년 견과류 등에 우선 도입하고 올해 1월 1일부터는 모든 농산물에 확대 적용했습니다.

제도 시행 이후 올해 상반기 국내에서 생산·유통된 농산물의 부적합률은 1.2%로 지난해 같은 기간 1.5%에 비해 0.3%p 감소했습니다.

반면 수입 농산물의 부적합률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0.3%p 증가(0.7%→1.0%)했고, 바질 등 허브류에 부적합이 집중됐습니다.

또 5월 말까지 농약 생산량과 출하량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18%와 12% 감소했습니다.

정부는 잔류 농약 관리가 강화되면서 등록된 농약을 안전 기준에 맞게 사용하는 등 안전한 농약 사용 문화가 확산했기 때문으로 분석했습니다.

정부는 또 농약 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 시행으로 국민의 먹거리 안전과 우리 농산물의 경쟁력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며, 농약 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가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관계자들의 협조와 노력을 당부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