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약·보이스피싱” 국제범죄 사범 천여 명 검거
입력 2019.07.17 (13:54) 수정 2019.07.17 (14:08) 사회
경찰청은 3월 4일부터 이달 12일까지 4개월간 불법 입·출국과 마약 등 국제범죄 집중단속을 벌여 1,089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237명을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중점 단속 대상은 불법 취업·허위비자발급 등 불법 입·출국, 마약 제조·밀반입 등 마약범죄,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등 국제조직 범죄입니다.

유형별로는 총 단속 건수 557건 가운데 불법 입·출국이 352건(63.2%)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국제마약 186건, 국제범죄조직 범죄 17건, 성범죄 2건 순입니다.

국제범죄에 연루돼 검거된 1천89명 가운데 외국인은 794명, 한국인은 295명이며, 외국인 피의자 중에서는 태국·파키스탄·중국 등 아시아 국가 출신이 91.4%를 차지했습니다.

불법 입·출국의 경우 경찰은 699명을 검거해 54명을 구속했습니다.

지난달 서울경찰청은 관광비자로 입국한 태국 여성들을 경기도 구리의 마사지 업소에 불법 취업시킨 알선책과 고용주 등 111명을 검거했습니다.

국제 마약사범은 총 330명을 검거해 이 가운데 140명을 구속했습니다.

마약류 유형별로는 야바·필로폰 등 향정신성의약품이 76.7%를 차지했는데, 향정신성의약품이 코카인·헤로인 등 마약보다 저렴하고, 라오스 등 동남아에서 안정적 제조·밀수가 가능하기 때문으로 경찰은 분석했습니다.

마약류는 인편보다는 주로 국제우편·소포 등을 통해 밀반입됐으며, 지하철 사물함 등에 마약을 숨겨놓은 후 구매자에게 찾아가도록 하는 일명 '던지기' 수법이 성행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경찰청은 3월 서울 종로구의 한 호텔에서 필로폰을 대량 제조하고 엑스터시를 밀수입한 중국·타이완인 3명을 검거해 2명을 구속했고, 인천에서는 필로폰·스파이스 등 마약류를 불법 유통한 중국·카자흐스탄 국적 피의자 41명이 무더기로 검거됐습니다.

최근에는 전자담배 용액에 마약을 첨가해 흡입하는 신종수법도 등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울러 경찰은 국제범죄조직원 57명을 검거해 이 가운데 43명을 구속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마약·보이스피싱” 국제범죄 사범 천여 명 검거
    • 입력 2019-07-17 13:54:20
    • 수정2019-07-17 14:08:16
    사회
경찰청은 3월 4일부터 이달 12일까지 4개월간 불법 입·출국과 마약 등 국제범죄 집중단속을 벌여 1,089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237명을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중점 단속 대상은 불법 취업·허위비자발급 등 불법 입·출국, 마약 제조·밀반입 등 마약범죄,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등 국제조직 범죄입니다.

유형별로는 총 단속 건수 557건 가운데 불법 입·출국이 352건(63.2%)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국제마약 186건, 국제범죄조직 범죄 17건, 성범죄 2건 순입니다.

국제범죄에 연루돼 검거된 1천89명 가운데 외국인은 794명, 한국인은 295명이며, 외국인 피의자 중에서는 태국·파키스탄·중국 등 아시아 국가 출신이 91.4%를 차지했습니다.

불법 입·출국의 경우 경찰은 699명을 검거해 54명을 구속했습니다.

지난달 서울경찰청은 관광비자로 입국한 태국 여성들을 경기도 구리의 마사지 업소에 불법 취업시킨 알선책과 고용주 등 111명을 검거했습니다.

국제 마약사범은 총 330명을 검거해 이 가운데 140명을 구속했습니다.

마약류 유형별로는 야바·필로폰 등 향정신성의약품이 76.7%를 차지했는데, 향정신성의약품이 코카인·헤로인 등 마약보다 저렴하고, 라오스 등 동남아에서 안정적 제조·밀수가 가능하기 때문으로 경찰은 분석했습니다.

마약류는 인편보다는 주로 국제우편·소포 등을 통해 밀반입됐으며, 지하철 사물함 등에 마약을 숨겨놓은 후 구매자에게 찾아가도록 하는 일명 '던지기' 수법이 성행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경찰청은 3월 서울 종로구의 한 호텔에서 필로폰을 대량 제조하고 엑스터시를 밀수입한 중국·타이완인 3명을 검거해 2명을 구속했고, 인천에서는 필로폰·스파이스 등 마약류를 불법 유통한 중국·카자흐스탄 국적 피의자 41명이 무더기로 검거됐습니다.

최근에는 전자담배 용액에 마약을 첨가해 흡입하는 신종수법도 등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울러 경찰은 국제범죄조직원 57명을 검거해 이 가운데 43명을 구속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