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정부 “日 수출 규제는 애플·아마존 등 수십억 소비자에 부정적 영향”
입력 2019.07.17 (16:54) 수정 2019.07.17 (17:08) 정치
일본의 수출 규제과 관련해 정부 관계자는 규제로 인해 반도체 생산이 중단되면 애플, 아마존, 델, 소니, 그리고 세계 수십억 명의 소비자에게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규제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오늘(17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심각한 결과를 굳이 상기할 필요는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먼저 오사카 G20 정상회의 당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자유롭고 개방적인 경제는 세계 평화와 번영의 토대"라고 한 발언과 2010년 중국이 일본에 희토류 수출을 차단했을 당시 일본 정부 관료들이 "중일 관계 악화는 세계 경제에 해롭다", "일본만을 겨냥한 것이라면 WTO 규정 위반에 해당할 것이다" 등을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의 희토류 수출 제한이 WTO 협정 위반으로 밝혀지며 일본이 이겼다. 나는 자유무역의 개념이 절대적으로 타당하다고 생각하며, (일본 측) 발언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일본 지도자들이 이제껏 밝혀온 신성불가침의 원칙을 어기면 '글로벌 벨류 체인'이 무너지리라는 점도 일깨워준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일본은 G20의 주최국으로 자유무역 원칙을 지키겠다고 약속했으며, 일본은 자유무역의 가장 큰 수혜국 중 하나"라며 "일본은 약속을 반드시 지켜야 하며, 지킬 것으로 믿는다. 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특히 반도체가 한국 수출의 약 25%를 차지하고, 삼성전자가 한국 주식 시장의 21%를 차지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반도체 산업을 규제 대상으로 삼은 점은 실망스럽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또 일본 논리의 부당성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일본은 처음에는 '신뢰훼손'을 근거로 꼽았으나, 이후 뚜렷한 증거도 없이 북한에 대한 불법 물자 유출을 이유로 내세웠다"며 "전혀 근거가 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습니다.

또 "한국은 4대 국제수출통제체제의 당사국으로 의무를 엄격히 준수했다. 미국 과학국제안보연구소가 올해 초 펴낸 보고서의 전략물자관리 수준에서 한국은 17위, 일본은 36위였다"고 떠올렸습니다.

징용배상 판결에 대해선 "민주주의에서 권력분립 원칙은 신과 국가만큼 중요하다. 한국 정부는 '1965년 합의가 반인륜적 범죄와 강제노동자에 대한 인권침해를 다루지 않았다'는 대법원 판결을 무시할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대화를 통해 문제를 원만하고 창의적으로 해결하려 했고, 우리가 직면한 수많은 도전에 비춰 한미일 공조를 유지하는 게 최선이라고 생각했다"며 "그러나 일본은 어떤 사전 통보도 없이 수출 규제를 결정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번 사태를 극복하고 한일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일본은 메이지 시대 이후 시장 자유화 조치 등으로 주요 경제·정치 강국이 됐고 산업 능력은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다. 한국 역시 독재정치에서 민주화를 이루며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이 된 유일한 국가"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한국과 일본은 기술과 혁신을 통해 동북아시아 지역을 다음 단계로 발전시킬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한일 간 공조가 강화되면 자연스럽게 중국이 참여하는 3국 협력의 발판이 마련될 것"이고 "LNG 공동구매, 아시아 슈퍼그리드 설립 등 협력의 잠재력은 무한하다"고 내다봤습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일본의 '레이와 시대' 선포에 맞춰 양국은 미래지향적 관계로 발전해야 한다. 건설적 대화로 수출규제 문제와 대법원 판결 분쟁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 및 존경받는 그의 아버지(아베 신타로, 安倍晋太郞)의 이름에 있는 '진'(晋)을 함께 쓰는 다카스키 신사쿠(高杉 晋作)에 요시다 쇼인(吉田松陰)까지 살아있다면 그들은 우리 두 나라 사이의 미래지향적 협력에 대한 나의 평가에 동의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 정부 “日 수출 규제는 애플·아마존 등 수십억 소비자에 부정적 영향”
    • 입력 2019-07-17 16:54:36
    • 수정2019-07-17 17:08:41
    정치
일본의 수출 규제과 관련해 정부 관계자는 규제로 인해 반도체 생산이 중단되면 애플, 아마존, 델, 소니, 그리고 세계 수십억 명의 소비자에게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규제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오늘(17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심각한 결과를 굳이 상기할 필요는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먼저 오사카 G20 정상회의 당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자유롭고 개방적인 경제는 세계 평화와 번영의 토대"라고 한 발언과 2010년 중국이 일본에 희토류 수출을 차단했을 당시 일본 정부 관료들이 "중일 관계 악화는 세계 경제에 해롭다", "일본만을 겨냥한 것이라면 WTO 규정 위반에 해당할 것이다" 등을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의 희토류 수출 제한이 WTO 협정 위반으로 밝혀지며 일본이 이겼다. 나는 자유무역의 개념이 절대적으로 타당하다고 생각하며, (일본 측) 발언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일본 지도자들이 이제껏 밝혀온 신성불가침의 원칙을 어기면 '글로벌 벨류 체인'이 무너지리라는 점도 일깨워준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일본은 G20의 주최국으로 자유무역 원칙을 지키겠다고 약속했으며, 일본은 자유무역의 가장 큰 수혜국 중 하나"라며 "일본은 약속을 반드시 지켜야 하며, 지킬 것으로 믿는다. 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특히 반도체가 한국 수출의 약 25%를 차지하고, 삼성전자가 한국 주식 시장의 21%를 차지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반도체 산업을 규제 대상으로 삼은 점은 실망스럽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또 일본 논리의 부당성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일본은 처음에는 '신뢰훼손'을 근거로 꼽았으나, 이후 뚜렷한 증거도 없이 북한에 대한 불법 물자 유출을 이유로 내세웠다"며 "전혀 근거가 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습니다.

또 "한국은 4대 국제수출통제체제의 당사국으로 의무를 엄격히 준수했다. 미국 과학국제안보연구소가 올해 초 펴낸 보고서의 전략물자관리 수준에서 한국은 17위, 일본은 36위였다"고 떠올렸습니다.

징용배상 판결에 대해선 "민주주의에서 권력분립 원칙은 신과 국가만큼 중요하다. 한국 정부는 '1965년 합의가 반인륜적 범죄와 강제노동자에 대한 인권침해를 다루지 않았다'는 대법원 판결을 무시할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대화를 통해 문제를 원만하고 창의적으로 해결하려 했고, 우리가 직면한 수많은 도전에 비춰 한미일 공조를 유지하는 게 최선이라고 생각했다"며 "그러나 일본은 어떤 사전 통보도 없이 수출 규제를 결정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번 사태를 극복하고 한일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일본은 메이지 시대 이후 시장 자유화 조치 등으로 주요 경제·정치 강국이 됐고 산업 능력은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다. 한국 역시 독재정치에서 민주화를 이루며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이 된 유일한 국가"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한국과 일본은 기술과 혁신을 통해 동북아시아 지역을 다음 단계로 발전시킬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한일 간 공조가 강화되면 자연스럽게 중국이 참여하는 3국 협력의 발판이 마련될 것"이고 "LNG 공동구매, 아시아 슈퍼그리드 설립 등 협력의 잠재력은 무한하다"고 내다봤습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일본의 '레이와 시대' 선포에 맞춰 양국은 미래지향적 관계로 발전해야 한다. 건설적 대화로 수출규제 문제와 대법원 판결 분쟁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 및 존경받는 그의 아버지(아베 신타로, 安倍晋太郞)의 이름에 있는 '진'(晋)을 함께 쓰는 다카스키 신사쿠(高杉 晋作)에 요시다 쇼인(吉田松陰)까지 살아있다면 그들은 우리 두 나라 사이의 미래지향적 협력에 대한 나의 평가에 동의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