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정부 “日 수출 규제, 글로벌 기업에도 악영향”…본격 여론전
입력 2019.07.17 (19:02) 수정 2019.07.17 (19:5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런 가운데 우리 정부는 외신 기자를 상대로 일본 수출 규제의 부당성을 알리며 본격적인 여론전에 나섰습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는 애플, 아마존 등 글로벌 기업, 수십억 명의 소비자들에게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 수출 규제로 반도체 생산라인이 멈추면 애플, 아마존 등 글로벌 기업, 나아가 전 세계 수십억 명의 소비자들에게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다"

정부 고위 관계자가 외신 기자들과의 긴급 간담회에서 일본 수출 규제 철회를 촉구하며 한 말입니다.

특히 이 관계자는 지난달 오사카 G20 정상회의 당시 "자유롭고 개방적인 경제는 세계 평화와 번영의 토대"라고 했던 아베 신조 총리의 발언도 언급했습니다.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는 아베 총리가 강조했던 자유무역 원칙에 위배되는 만큼 즉각 철회해야 한다는 겁니다.

특히 반도체가 한국 수출의 25%를 차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이 반도체 산업을 규제 대상으로 삼았다고 언급하며 우리 경제를 견제하기 위한 조치라는 점을 내비쳤습니다.

또 강제 징용 배상 판결은 삼권 분립 원칙에 의해 정부가 개입할 수 없다는 점, 정부는 대화로 해결하려 했지만, 일본이 사전 통보 없이 규제를 시작했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일본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하면서도 대화를 통해 이번 사태를 극복하고 한일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정부가 본격적인 여론전에 나선 가운데, 청와대는 국내 언론 보도에 대해 공개적으로 비판했습니다.

조선, 중앙일보가 일본판 기사를 내보내면서 원 제목과 달리 혐한 감정을 부추기는 제목으로 바꿔 달았다는 겁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이것이 진정 우리 국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습니다."]

청와대는 일본 수출 규제 여파가 적지 않은 상황에서 지금은 한국 여론이 뭔지 정확히 알리고, 해결 방안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정부 “日 수출 규제, 글로벌 기업에도 악영향”…본격 여론전
    • 입력 2019-07-17 19:04:17
    • 수정2019-07-17 19:57:58
    뉴스 7
[앵커]

이런 가운데 우리 정부는 외신 기자를 상대로 일본 수출 규제의 부당성을 알리며 본격적인 여론전에 나섰습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는 애플, 아마존 등 글로벌 기업, 수십억 명의 소비자들에게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 수출 규제로 반도체 생산라인이 멈추면 애플, 아마존 등 글로벌 기업, 나아가 전 세계 수십억 명의 소비자들에게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다"

정부 고위 관계자가 외신 기자들과의 긴급 간담회에서 일본 수출 규제 철회를 촉구하며 한 말입니다.

특히 이 관계자는 지난달 오사카 G20 정상회의 당시 "자유롭고 개방적인 경제는 세계 평화와 번영의 토대"라고 했던 아베 신조 총리의 발언도 언급했습니다.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는 아베 총리가 강조했던 자유무역 원칙에 위배되는 만큼 즉각 철회해야 한다는 겁니다.

특히 반도체가 한국 수출의 25%를 차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이 반도체 산업을 규제 대상으로 삼았다고 언급하며 우리 경제를 견제하기 위한 조치라는 점을 내비쳤습니다.

또 강제 징용 배상 판결은 삼권 분립 원칙에 의해 정부가 개입할 수 없다는 점, 정부는 대화로 해결하려 했지만, 일본이 사전 통보 없이 규제를 시작했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일본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하면서도 대화를 통해 이번 사태를 극복하고 한일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정부가 본격적인 여론전에 나선 가운데, 청와대는 국내 언론 보도에 대해 공개적으로 비판했습니다.

조선, 중앙일보가 일본판 기사를 내보내면서 원 제목과 달리 혐한 감정을 부추기는 제목으로 바꿔 달았다는 겁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이것이 진정 우리 국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습니다."]

청와대는 일본 수출 규제 여파가 적지 않은 상황에서 지금은 한국 여론이 뭔지 정확히 알리고, 해결 방안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