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수 영화세트장, "관광 효자" VS "애물단지 전락"
입력 2019.07.17 (20:59) 수정 2019.07.17 (23:42) 뉴스9(순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영화나 드라마 촬영장이
관광자원으로 큰 인기를 끌면서
자치단체도 영화촬영장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데요,
여수시가
여수 돌산에 이순신 장군을 다룰
영화 세트장 건립을 지원하려고 하자
시의회가 반대하고 나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인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축구장 외에
별다른 인공 시설물이 없는
여수시 돌산읍 진모지구입니다.

여수시와
영화사 빅스톤픽쳐스는
이곳에 영화 '명량'을 제작한
김한민 감독의
후속 영화 두 편을 찍기 위한
영화 세트장을 짓기로 협약을 맺었습니다.

여수시가 18억 원을 들여
도로와 상하수도 시설 등을 지원하면,

영화사는 55억 원을 투자해
세트장을 짓고 3년간 사용한 후
여수시에 기부한다는 내용입니다.

여수시는
세트장을 활용한 관광마케팅과
이순신 영화 촬영지로서의
도시 인지도도 다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지선/여수시 문화예술과장>
"이순신 관련 영화촬영을 다른 지역에서 할 때마다
지역사회에서 여수가 좋은 시기를 놓치고 있다는
지적도 많이 있었고,
이렇게 좋은 기회를 우리가 활용하면서
지역발전의 호기로 삼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지난 4월 한 차례
해당 예산을 전액 삭감했던 여수시의회는

영화세트장이
대부분 가설 건축물로 만들어져 있어서
영화 제작 후 유지보수 하는데
추가 예산이 들 거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전국적으로
세트장 20곳 가운데 15곳은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게
여수시의회의 주장입니다.

<서완석/여수시의회 의장>
"시간이 지날수록 관람객 감소하고
관리운영비 증가하고 철거 시
비용 부담 등으로 예산 낭비를 초래"

영화사가
여수에서의 촬영에
강한 의사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여수시의 영화세트장 예산 지원 여부는
오는 25일 여수의회 본회의 표결을 거쳐
최종 결정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인수입니다.
  • 여수 영화세트장, "관광 효자" VS "애물단지 전락"
    • 입력 2019-07-17 20:59:09
    • 수정2019-07-17 23:42:11
    뉴스9(순천)
[앵커멘트]
영화나 드라마 촬영장이
관광자원으로 큰 인기를 끌면서
자치단체도 영화촬영장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데요,
여수시가
여수 돌산에 이순신 장군을 다룰
영화 세트장 건립을 지원하려고 하자
시의회가 반대하고 나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인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축구장 외에
별다른 인공 시설물이 없는
여수시 돌산읍 진모지구입니다.

여수시와
영화사 빅스톤픽쳐스는
이곳에 영화 '명량'을 제작한
김한민 감독의
후속 영화 두 편을 찍기 위한
영화 세트장을 짓기로 협약을 맺었습니다.

여수시가 18억 원을 들여
도로와 상하수도 시설 등을 지원하면,

영화사는 55억 원을 투자해
세트장을 짓고 3년간 사용한 후
여수시에 기부한다는 내용입니다.

여수시는
세트장을 활용한 관광마케팅과
이순신 영화 촬영지로서의
도시 인지도도 다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지선/여수시 문화예술과장>
"이순신 관련 영화촬영을 다른 지역에서 할 때마다
지역사회에서 여수가 좋은 시기를 놓치고 있다는
지적도 많이 있었고,
이렇게 좋은 기회를 우리가 활용하면서
지역발전의 호기로 삼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지난 4월 한 차례
해당 예산을 전액 삭감했던 여수시의회는

영화세트장이
대부분 가설 건축물로 만들어져 있어서
영화 제작 후 유지보수 하는데
추가 예산이 들 거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전국적으로
세트장 20곳 가운데 15곳은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게
여수시의회의 주장입니다.

<서완석/여수시의회 의장>
"시간이 지날수록 관람객 감소하고
관리운영비 증가하고 철거 시
비용 부담 등으로 예산 낭비를 초래"

영화사가
여수에서의 촬영에
강한 의사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여수시의 영화세트장 예산 지원 여부는
오는 25일 여수의회 본회의 표결을 거쳐
최종 결정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인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