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9 헤드라인]
입력 2019.07.17 (21:00) 수정 2019.07.17 (21: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日, 또 중재위 요구…핵심 소재 ‘탈일본’ 모색

일본이 강제징용 배상과 관련해 제3국 중재위 구성을 우리 정부에 계속 요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불산 등 핵심 소재에 대한 한국 기업들의 '탈 일본' 가능성에 일본 언론들은 민감하게 반응했습니다.

靑, 조선·중앙 일본판 기사 ‘혐한 제목’ 비판

조선일보와 중앙일보가 일본어판 기사에 한국 혐오 제목을 달고 국민 목소리를 반영하지 않았다고 청와대가 공개 비판했습니다.

남해안 최고 150mm 장맛비…태풍 ‘다나스’ 북상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내일까지 남부지역에 최고 150밀리미터의 장맛비가 예보됐습니다. 한반도를 향해 올라오는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주말엔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습니다.

김순례 최고위원 복귀…‘고무줄 잣대’ 비판

'5·18 망언'으로 당원권 3개월 정지 징계를 받았던 한국당 김순례 의원이 내일 최고위원으로 복귀합니다. 형평성을 잃은 고무줄 징계라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플랫폼 승차’ 허용…렌터카 논의는 빠져

국토교통부가 카카오택시 등 이른바 '플랫폼 승차' 서비스를 허용하는 상생안을 내놨습니다. 하지만 관심을 모았던 '타다' 서비스 등 렌터카 허용 여부는 논의 대상에서 빠졌습니다.
  • [뉴스9 헤드라인]
    • 입력 2019-07-17 21:02:20
    • 수정2019-07-17 21:03:31
    뉴스 9
日, 또 중재위 요구…핵심 소재 ‘탈일본’ 모색

일본이 강제징용 배상과 관련해 제3국 중재위 구성을 우리 정부에 계속 요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불산 등 핵심 소재에 대한 한국 기업들의 '탈 일본' 가능성에 일본 언론들은 민감하게 반응했습니다.

靑, 조선·중앙 일본판 기사 ‘혐한 제목’ 비판

조선일보와 중앙일보가 일본어판 기사에 한국 혐오 제목을 달고 국민 목소리를 반영하지 않았다고 청와대가 공개 비판했습니다.

남해안 최고 150mm 장맛비…태풍 ‘다나스’ 북상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내일까지 남부지역에 최고 150밀리미터의 장맛비가 예보됐습니다. 한반도를 향해 올라오는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주말엔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습니다.

김순례 최고위원 복귀…‘고무줄 잣대’ 비판

'5·18 망언'으로 당원권 3개월 정지 징계를 받았던 한국당 김순례 의원이 내일 최고위원으로 복귀합니다. 형평성을 잃은 고무줄 징계라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플랫폼 승차’ 허용…렌터카 논의는 빠져

국토교통부가 카카오택시 등 이른바 '플랫폼 승차' 서비스를 허용하는 상생안을 내놨습니다. 하지만 관심을 모았던 '타다' 서비스 등 렌터카 허용 여부는 논의 대상에서 빠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