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층> 춘천시민버스 출범…과제 산적
입력 2019.07.17 (21:22) 수정 2019.07.17 (23:32)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춘천 대동대한운수를
인수 합병한
춘천시민버스가 출범했습니다.
춘천시민버스와 춘천시는
경영 합리화와
노선 개편을 통해
경쟁력을 확보할 방침입니다.
하지만, 아직은
과제도 많습니다.
심층취재
이재경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춘천시민버스가
새롭게 출범했습니다.

대주주는
춘천녹색시민협동조합.

경영난으로
법원에 화의를 신청한 대동대한운수를
올해 1월 인수한지
반 년 만입니다.

전문경영인을 영입한 춘천시민버스는
매년 10억 원씩 쌓이는 적자를 해소하는데
역량을 모으고 있습니다.

최저임금 상승과
주 52시간제 도입으로
올해 인건비의 30%인 40억 원 정도
추가 부담 요인이 생긴만큼
원가절감이 필수적입니다.

버스 한 대당
연간 1억 원 넘게 드는
연료비와 정비료를 절감하기위해
전체 버스 118대를
전기버스로 교체할 계획입니다.

매년 10%씩 감소하는 이용객 수를
10% 늘리는
안전 친절운동도 전개합니다.

김건식 춘천시민버스 대표[인터뷰]
<002915 전기버스도입. 비용이 아주 크게 떨어져요.매출을 끌어올리겠습니다.//002928 질높은 서비스가 제공될 때 고객이 돌아오리라고 봅니다.31>

48억 원 상당의 차고지를 매입해
조합에 임대해 주는 등
인수과정에 도움을 준 춘천시도
시내버스 정상화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올해 9월부터
버스 노선을 89개에서 48개로 줄이고,
배차간격도 절반으로 축소합니다.

버스 대기 시간을 줄여,
14%에 불과한 대중교통 이용률을
높이겠다는 겁니다.

대신 벽오지와 면 단위엔
마을버스를 투입합니다.

정운호/춘천시 교통과장/<001931[인터뷰]
8월에는 각종 장비 구축과 도색을 진행할 예정이며 본격적인 개편홍보와 더불어 승강장 정비도 함께 추진해 나갈 계획입니다001944/>

시내버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도
개선대상입니다.

신남옥/ 춘천시 후평동/000126[인터뷰]
어디가나 묻잖아요 확실하게 가르쳐 줬으면 좋겠는데 기사들은 그냥 지나갈 때가 있더라고요37

투명한 회사경영과
이를 보장할 안전장치도 중요합니다.

60억여 원으로 알려진
퇴직적립금이 소진됐고,
대출금 5억 원도
새 회사가 떠안아야 합니다.

노승만 강원연구원 연구본부장[인터뷰]
<기존의 운영방식을 좀 더 투명하게 시민들에게 공개할 필요가 있고//03도덕적 해이에 대해서는 스스로가 관리감독하는 계기가 되야할 것이라 생각합니다.12>

지난해 춘천시가
시내버스회사에 지원한 시민들의 세금은
62억 2천여만 원.

시민들의 기대와
해결해야할 과제를 안고
춘천시민버스가
새롭게 출발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이재경 기잡니다.(끝)
  • 심층> 춘천시민버스 출범…과제 산적
    • 입력 2019-07-17 21:22:44
    • 수정2019-07-17 23:32:56
    뉴스9(춘천)
[앵커멘트]

춘천 대동대한운수를
인수 합병한
춘천시민버스가 출범했습니다.
춘천시민버스와 춘천시는
경영 합리화와
노선 개편을 통해
경쟁력을 확보할 방침입니다.
하지만, 아직은
과제도 많습니다.
심층취재
이재경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춘천시민버스가
새롭게 출범했습니다.

대주주는
춘천녹색시민협동조합.

경영난으로
법원에 화의를 신청한 대동대한운수를
올해 1월 인수한지
반 년 만입니다.

전문경영인을 영입한 춘천시민버스는
매년 10억 원씩 쌓이는 적자를 해소하는데
역량을 모으고 있습니다.

최저임금 상승과
주 52시간제 도입으로
올해 인건비의 30%인 40억 원 정도
추가 부담 요인이 생긴만큼
원가절감이 필수적입니다.

버스 한 대당
연간 1억 원 넘게 드는
연료비와 정비료를 절감하기위해
전체 버스 118대를
전기버스로 교체할 계획입니다.

매년 10%씩 감소하는 이용객 수를
10% 늘리는
안전 친절운동도 전개합니다.

김건식 춘천시민버스 대표[인터뷰]
<002915 전기버스도입. 비용이 아주 크게 떨어져요.매출을 끌어올리겠습니다.//002928 질높은 서비스가 제공될 때 고객이 돌아오리라고 봅니다.31>

48억 원 상당의 차고지를 매입해
조합에 임대해 주는 등
인수과정에 도움을 준 춘천시도
시내버스 정상화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올해 9월부터
버스 노선을 89개에서 48개로 줄이고,
배차간격도 절반으로 축소합니다.

버스 대기 시간을 줄여,
14%에 불과한 대중교통 이용률을
높이겠다는 겁니다.

대신 벽오지와 면 단위엔
마을버스를 투입합니다.

정운호/춘천시 교통과장/<001931[인터뷰]
8월에는 각종 장비 구축과 도색을 진행할 예정이며 본격적인 개편홍보와 더불어 승강장 정비도 함께 추진해 나갈 계획입니다001944/>

시내버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도
개선대상입니다.

신남옥/ 춘천시 후평동/000126[인터뷰]
어디가나 묻잖아요 확실하게 가르쳐 줬으면 좋겠는데 기사들은 그냥 지나갈 때가 있더라고요37

투명한 회사경영과
이를 보장할 안전장치도 중요합니다.

60억여 원으로 알려진
퇴직적립금이 소진됐고,
대출금 5억 원도
새 회사가 떠안아야 합니다.

노승만 강원연구원 연구본부장[인터뷰]
<기존의 운영방식을 좀 더 투명하게 시민들에게 공개할 필요가 있고//03도덕적 해이에 대해서는 스스로가 관리감독하는 계기가 되야할 것이라 생각합니다.12>

지난해 춘천시가
시내버스회사에 지원한 시민들의 세금은
62억 2천여만 원.

시민들의 기대와
해결해야할 과제를 안고
춘천시민버스가
새롭게 출발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이재경 기잡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