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영 최고 기대주 김서영 도착, 2분 7초대에 들어라
입력 2019.07.17 (21:53) 수정 2019.07.17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광주 세계 수영 선수권대회에 출전하는 우리나라 경영 최고의 메달 기대주 김서영 선수가 오늘 입촌했습니다.

김서영은 메달 획득의 관건인 2분 7초대 진입을 목표로 남은 기간 컨디션을 조절할 계획입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광주 선수촌에 도착한 경영 대표팀 선수들이 하나둘 버스에서 내립니다.

선수촌 입촌을 기다리는 김서영은 시종일관 밝은 표정으로 동료들과 대화하며 경기를 앞둔 긴장을 풀었습니다.

김서영은 지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혼영 200m 금메달리스트로 대표팀 최고의 기대주입니다.

올 시즌 기록은 2분 09초 97로 세계 7위, 메달을 위해선 2분 7초대 진입이 필요하다는 분석입니다.

지난 세계 선수권에선 준결승 때 한국신기록을 세우고도 결승에서 오히려 기록이 쳐져 끝까지 체력을 유지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

[김인균/경북도청 감독 : "예선, 준결승 때 체력을 최소로 분산시켜서 결승 때 최고로 피치를 올릴 수 있도록 중점을 맞췄고, 결과를 만들려면 (2분) 7초대에 들어가야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김서영은 오는 21일 여자 혼영 200m 예선에서 첫 물살을 가릅니다.

오늘 다이빙 남자 3m 스프링보드에선 우하람이 11위로 결선에 올라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손에 넣었습니다.

[우하람/다이빙 국가대표 : "1차 목표가 도쿄 올림픽 출전이었는데 목표이뤄서 기분이 좋습니다. 남은 10m 플랫폼에서도 도쿄 진출권 따내서 좋게 마무리하고 싶습니다."]

우하람은 내일 결승에서 사상 첫 남자 다이빙 메달에 도전합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 경영 최고 기대주 김서영 도착, 2분 7초대에 들어라
    • 입력 2019-07-17 21:56:01
    • 수정2019-07-17 22:03:11
    뉴스 9
[앵커]

광주 세계 수영 선수권대회에 출전하는 우리나라 경영 최고의 메달 기대주 김서영 선수가 오늘 입촌했습니다.

김서영은 메달 획득의 관건인 2분 7초대 진입을 목표로 남은 기간 컨디션을 조절할 계획입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광주 선수촌에 도착한 경영 대표팀 선수들이 하나둘 버스에서 내립니다.

선수촌 입촌을 기다리는 김서영은 시종일관 밝은 표정으로 동료들과 대화하며 경기를 앞둔 긴장을 풀었습니다.

김서영은 지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혼영 200m 금메달리스트로 대표팀 최고의 기대주입니다.

올 시즌 기록은 2분 09초 97로 세계 7위, 메달을 위해선 2분 7초대 진입이 필요하다는 분석입니다.

지난 세계 선수권에선 준결승 때 한국신기록을 세우고도 결승에서 오히려 기록이 쳐져 끝까지 체력을 유지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

[김인균/경북도청 감독 : "예선, 준결승 때 체력을 최소로 분산시켜서 결승 때 최고로 피치를 올릴 수 있도록 중점을 맞췄고, 결과를 만들려면 (2분) 7초대에 들어가야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김서영은 오는 21일 여자 혼영 200m 예선에서 첫 물살을 가릅니다.

오늘 다이빙 남자 3m 스프링보드에선 우하람이 11위로 결선에 올라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손에 넣었습니다.

[우하람/다이빙 국가대표 : "1차 목표가 도쿄 올림픽 출전이었는데 목표이뤄서 기분이 좋습니다. 남은 10m 플랫폼에서도 도쿄 진출권 따내서 좋게 마무리하고 싶습니다."]

우하람은 내일 결승에서 사상 첫 남자 다이빙 메달에 도전합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