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눈덩이 적자에 부산시, 버스 준공영제 손본다
입력 2019.07.17 (18:30) 수정 2019.07.18 (10:04)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한 해 1천억 원 이상을 투입하고도 관리, 감독을 제대로 하지 않아 버스 준공영제로 인한 부산시의 적자는 해마다 눈덩이처럼 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부산시가 '도시철도' 중심으로 버스 노선을 전면 개편하고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시행하는 버스 준공영제 혁신안을  내놨습니다.

 박선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제 공용차고지에서 북구 만덕동을 오가는 버스입니다. 도시철도 부전역부터 모라역까지 모두 11개 역, 9km 이상 구간을 지하철을 따라 운행합니다.

 부산 시내버스 노선 140여 개 가운데 이처럼 도시철도와 10구간 이상 중복되는 버스 노선이 50여 개에 달합니다.

 이 같은 '중복 노선'을 조정하고 시 외곽과 산업단지 등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 올해 안에 버스 노선을 개편합니다.

 부산시는 이를 위해 노선 운영권까지 시가 소유해 경쟁 입찰 방식으로 노선을 선정하는 '노선 입찰제'를 시범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끊이지 않는 버스 관련 비리를 막기 위해 실시간 입.출금을 확인할 수 있는 회계 공유 시스템도 전국에서 처음 시행합니다.

 오거돈/부산시장[인터뷰]
 "버스업체별로 개별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회계시스템을 업체와 조합, 그리고 시가 함께 공유하는 회계시스템으로 전환해 재정지원금의 투명성을 높이겠습니다."

 경영부실, 비리 업체에는 공익이사를 파견하는 한편 부정행위 적발 시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합니다.

 부산시는 이번 혁신안으로 표준운송원가와 임원 인건비 등에서 우선 118억 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버스 업계는 사전 협의도 없는 일방적인 정책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양미숙/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
 "버스회사와 조합을 설득하고 합의를 끌어내는지 이런 부분을 지금부터라도 차근차근 준비해 크게 준공영제라는 의미가 정말로 실현할 수 있게 부산시가 역할을 해야 합니다."

 부산시는 다음 달(8일) 버스조합과 노조, 시민대표가 참여하는 상생협의회와 시민 공청회 등을 잇따라 열고, 본격적인 정책 수립에 나설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선자입니다.
  • 눈덩이 적자에 부산시, 버스 준공영제 손본다
    • 입력 2019-07-18 00:20:29
    • 수정2019-07-18 10:04:06
    뉴스9(부산)
 [앵커멘트]

 한 해 1천억 원 이상을 투입하고도 관리, 감독을 제대로 하지 않아 버스 준공영제로 인한 부산시의 적자는 해마다 눈덩이처럼 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부산시가 '도시철도' 중심으로 버스 노선을 전면 개편하고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시행하는 버스 준공영제 혁신안을  내놨습니다.

 박선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제 공용차고지에서 북구 만덕동을 오가는 버스입니다. 도시철도 부전역부터 모라역까지 모두 11개 역, 9km 이상 구간을 지하철을 따라 운행합니다.

 부산 시내버스 노선 140여 개 가운데 이처럼 도시철도와 10구간 이상 중복되는 버스 노선이 50여 개에 달합니다.

 이 같은 '중복 노선'을 조정하고 시 외곽과 산업단지 등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 올해 안에 버스 노선을 개편합니다.

 부산시는 이를 위해 노선 운영권까지 시가 소유해 경쟁 입찰 방식으로 노선을 선정하는 '노선 입찰제'를 시범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끊이지 않는 버스 관련 비리를 막기 위해 실시간 입.출금을 확인할 수 있는 회계 공유 시스템도 전국에서 처음 시행합니다.

 오거돈/부산시장[인터뷰]
 "버스업체별로 개별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회계시스템을 업체와 조합, 그리고 시가 함께 공유하는 회계시스템으로 전환해 재정지원금의 투명성을 높이겠습니다."

 경영부실, 비리 업체에는 공익이사를 파견하는 한편 부정행위 적발 시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합니다.

 부산시는 이번 혁신안으로 표준운송원가와 임원 인건비 등에서 우선 118억 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버스 업계는 사전 협의도 없는 일방적인 정책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양미숙/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
 "버스회사와 조합을 설득하고 합의를 끌어내는지 이런 부분을 지금부터라도 차근차근 준비해 크게 준공영제라는 의미가 정말로 실현할 수 있게 부산시가 역할을 해야 합니다."

 부산시는 다음 달(8일) 버스조합과 노조, 시민대표가 참여하는 상생협의회와 시민 공청회 등을 잇따라 열고, 본격적인 정책 수립에 나설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선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