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주서 규모 3.9 지진, 올해 내륙에서 가장 커
입력 2019.07.21 (16:59) 수정 2019.07.21 (17:15)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오전 경북 상주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올해 내륙에서 발생한 지진으론 규모가 가강 컸는데요.

피해는 없었지만,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흔들림을 느꼈습니다.

김성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집 앞마당을 비추던 CCTV가 순간적으로 땅과 함께 요동칩니다.

오늘 오전 11시 4분, 경북 상주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의 진앙지를 경북 상주시 외서면으로 분석했고, 발생 깊이는 지하 14km라고 밝혔습니다.

올해 남한 지역 내륙에서 발생한 지진 가운데 규모가 가장 컸습니다.

해역에서는 규모 4 이상의 지진이 두 차례 있었지만, 한반도 내륙에서 이 정도 규모는 드문 편에 속합니다.

경북과 충북 일대에서 '쿵' 소리와 함께 수 초간 땅이 크게 흔들렸다는 신고가 방송사와 소방서에 잇따랐습니다.

창문이 흔들리고, 몸까지 두 차례 연신 흔들렸다는 진도 4 수준의 진동이었습니다.

진앙에서 150km 이상 떨어진 서울에서도 주로 고층건물에서 흔들림을 느꼈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사람이 느낄만한 진동이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전파됐고, 긴급문자와 TV 등을 통해 지진으로 인한 진동임을 확인했습니다.

소방청은 지진 발생 직후 2시간 가까이 279건의 신고가 들어왔다고 밝혔습니다.

충북에 이어 경북, 대전 순으로 많았고, 서울에서도 7건이 접수됐습니다.

아직까지 이번 지진으로 인한 피해는 접수되지 않았습니다.

홍태경 연세대 교수는 2016년 경주지진과 2017년 포항지진 이후 경북 북부 지역의 땅 속에 힘이 쌓였고, 이번 상주지진으로 중간급 정도의 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 상주서 규모 3.9 지진, 올해 내륙에서 가장 커
    • 입력 2019-07-21 17:07:37
    • 수정2019-07-21 17:15:04
    뉴스 5
[앵커]

오늘 오전 경북 상주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올해 내륙에서 발생한 지진으론 규모가 가강 컸는데요.

피해는 없었지만,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흔들림을 느꼈습니다.

김성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집 앞마당을 비추던 CCTV가 순간적으로 땅과 함께 요동칩니다.

오늘 오전 11시 4분, 경북 상주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의 진앙지를 경북 상주시 외서면으로 분석했고, 발생 깊이는 지하 14km라고 밝혔습니다.

올해 남한 지역 내륙에서 발생한 지진 가운데 규모가 가장 컸습니다.

해역에서는 규모 4 이상의 지진이 두 차례 있었지만, 한반도 내륙에서 이 정도 규모는 드문 편에 속합니다.

경북과 충북 일대에서 '쿵' 소리와 함께 수 초간 땅이 크게 흔들렸다는 신고가 방송사와 소방서에 잇따랐습니다.

창문이 흔들리고, 몸까지 두 차례 연신 흔들렸다는 진도 4 수준의 진동이었습니다.

진앙에서 150km 이상 떨어진 서울에서도 주로 고층건물에서 흔들림을 느꼈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사람이 느낄만한 진동이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전파됐고, 긴급문자와 TV 등을 통해 지진으로 인한 진동임을 확인했습니다.

소방청은 지진 발생 직후 2시간 가까이 279건의 신고가 들어왔다고 밝혔습니다.

충북에 이어 경북, 대전 순으로 많았고, 서울에서도 7건이 접수됐습니다.

아직까지 이번 지진으로 인한 피해는 접수되지 않았습니다.

홍태경 연세대 교수는 2016년 경주지진과 2017년 포항지진 이후 경북 북부 지역의 땅 속에 힘이 쌓였고, 이번 상주지진으로 중간급 정도의 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