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한-미 연합훈련 중단 약속 한 적 없어”
입력 2019.07.22 (06:09) 수정 2019.07.22 (08:2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트럼프, 한-미 연합훈련 중단 약속 한 적 없어”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을 찾은 최종건 청와대 평화기획 비서관은 북한이 판문점 북-미 정상회동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한다고 했다는 주장에 그런일 없다고 말했습니다.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은 공세적 훈련이 아니며 전시작전통제권 회수를 위한 전환기 훈련이라고 밝혔습니다. 워싱턴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매년 열리는 애스펀 안보포럼에 최종건 청와대 평화기획 비서관이 참석했습니다.

문재인 정부 출범때부터 함께한 안보 핵심 인삽니다.

최 비서관은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과 북미 실무협상을 연계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 회동에서 훈련 중단을 약속했다는 주장에, 자신이 아는한 그런 약속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최종건/청와대 평화기획 비서관 : "(제가 아는 한)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연합훈련을 취소한다고 약속한 적 없습니다."]

8월 예정된 연합훈련의 성격을 한국과 미국이 어떻게 규정했는지도 밝혔습니다

[최종건/청와대 평화기획 비서관 : "한미 연합훈련은 공세적인 훈련이 아닙니다.(전작권 전환을 위한) 전환 훈련이며, 한미동맹을 위한 것입니다."]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하거나 할 이유가 없다는 겁니다.

북한은 그동안 한미 훈련이 있으면 대화를 중단해 왔다면서, 이번 북한의 주장도 같은 맥락으로 볼 필요가 있다고 분석 했습니다

함께 패널로 나온 수미 테리 전 CIA 분석관도 북한이 대미 협상력을 높이거나 시간을 벌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했습니다.

최 비서관은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대화가 이뤄지면서 한 때 ,평균 20일 마다 진행되던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실험이 사라지지 않았냐고 했습니다.

북한이 비핵화에서 포기한게 없다는 미 워싱턴 주류의 비판론을 반박한 겁니다.

왜 북한과의 비핵화 과정이 계속돼야 하는지는 자신을 예로들어 강조했습니다.

[최종건/청와대 평화기획 비서관 : "비무장 지대에서 불과 60여 킬로미터 떨어진 천만 명 이상이 사는 서울의 시민으로서 '전쟁'과 '평화'는 선택의 문제가 아닙니다."]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이 내일 우리나라를 방문합니다. 한일갈등,호르무즈 해협 군함 파견 문제와 함께 북미 협상 등 핵심 현안이 논의될 예정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 “트럼프, 한-미 연합훈련 중단 약속 한 적 없어”
    • 입력 2019.07.22 (06:09)
    • 수정 2019.07.22 (08:29)
    뉴스광장 1부
“트럼프, 한-미 연합훈련 중단 약속 한 적 없어”
[앵커]

미국을 찾은 최종건 청와대 평화기획 비서관은 북한이 판문점 북-미 정상회동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한다고 했다는 주장에 그런일 없다고 말했습니다.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은 공세적 훈련이 아니며 전시작전통제권 회수를 위한 전환기 훈련이라고 밝혔습니다. 워싱턴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매년 열리는 애스펀 안보포럼에 최종건 청와대 평화기획 비서관이 참석했습니다.

문재인 정부 출범때부터 함께한 안보 핵심 인삽니다.

최 비서관은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과 북미 실무협상을 연계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 회동에서 훈련 중단을 약속했다는 주장에, 자신이 아는한 그런 약속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최종건/청와대 평화기획 비서관 : "(제가 아는 한)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연합훈련을 취소한다고 약속한 적 없습니다."]

8월 예정된 연합훈련의 성격을 한국과 미국이 어떻게 규정했는지도 밝혔습니다

[최종건/청와대 평화기획 비서관 : "한미 연합훈련은 공세적인 훈련이 아닙니다.(전작권 전환을 위한) 전환 훈련이며, 한미동맹을 위한 것입니다."]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하거나 할 이유가 없다는 겁니다.

북한은 그동안 한미 훈련이 있으면 대화를 중단해 왔다면서, 이번 북한의 주장도 같은 맥락으로 볼 필요가 있다고 분석 했습니다

함께 패널로 나온 수미 테리 전 CIA 분석관도 북한이 대미 협상력을 높이거나 시간을 벌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했습니다.

최 비서관은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대화가 이뤄지면서 한 때 ,평균 20일 마다 진행되던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실험이 사라지지 않았냐고 했습니다.

북한이 비핵화에서 포기한게 없다는 미 워싱턴 주류의 비판론을 반박한 겁니다.

왜 북한과의 비핵화 과정이 계속돼야 하는지는 자신을 예로들어 강조했습니다.

[최종건/청와대 평화기획 비서관 : "비무장 지대에서 불과 60여 킬로미터 떨어진 천만 명 이상이 사는 서울의 시민으로서 '전쟁'과 '평화'는 선택의 문제가 아닙니다."]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이 내일 우리나라를 방문합니다. 한일갈등,호르무즈 해협 군함 파견 문제와 함께 북미 협상 등 핵심 현안이 논의될 예정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