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 “걸프 해역서 유럽 주도 선박 호위 활동 추진”
입력 2019.07.23 (02:52) 수정 2019.07.23 (03:19) 국제
영국 정부가 이란의 선박 나포 위협에 맞서기 위해 걸프 해역에서 유럽국가 주도의 호위 작전활동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현지시간 22일 일간 가디언지는 제러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이 이날 하원에 출석해 자국 유조선 '스테나 임페로' 호 억류와 관련한 대책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헌트 외무장관은 이란의 스테나 임페로 호 억류를 국가에 의한 납치로 규정하면서, 영국이 걸프 해역에서 선박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유럽 주도의 호위 작전활동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작전활동은 선원과 화물의 안전한 수송을 지원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며, 이미 몇몇 국가와 이에 관한 의견을 나눴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이번 작전활동은 영국이 여전히 이란 핵합의를 유지해야 하는 입장이기 때문에, 호르무즈 해협 안전 도모를 위한 미국 주도의 '호위 연합체' 구상과는 별개라고 강조했습니다.

AFP 통신은 영국 정부가 이날 오전 테리사 메이 총리 주재로 긴급안보회의인 코브라 회의를 주재하고 이란의 자국 유조선 나포에 따른 대응책을 논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영국령 지브롤터 당국은 지난 4일 유럽연합(EU)의 제재를 어기고 시리아로 원유를 운반하던 이란 유조선 '그레이스1' 호를 억류했고, 이에 이란 혁명수비대가 19일 호르무즈 해협에서 영국 국적 유조선 스테나 임페로 호를 나포해 억류했습니다.

한편 이란 당국은 이날 국영 IRIB 통신을 통해 스테나 임페로 호 선원들의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공개된 사진에는 선원들이 식사를 준비하거나, 이란 당국자로부터 브리핑을 받는 모습 등이 담겨 있으며, 이란 당국은 스테나 임페로 호 선원들이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英 “걸프 해역서 유럽 주도 선박 호위 활동 추진”
    • 입력 2019-07-23 02:52:05
    • 수정2019-07-23 03:19:07
    국제
영국 정부가 이란의 선박 나포 위협에 맞서기 위해 걸프 해역에서 유럽국가 주도의 호위 작전활동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현지시간 22일 일간 가디언지는 제러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이 이날 하원에 출석해 자국 유조선 '스테나 임페로' 호 억류와 관련한 대책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헌트 외무장관은 이란의 스테나 임페로 호 억류를 국가에 의한 납치로 규정하면서, 영국이 걸프 해역에서 선박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유럽 주도의 호위 작전활동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작전활동은 선원과 화물의 안전한 수송을 지원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며, 이미 몇몇 국가와 이에 관한 의견을 나눴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이번 작전활동은 영국이 여전히 이란 핵합의를 유지해야 하는 입장이기 때문에, 호르무즈 해협 안전 도모를 위한 미국 주도의 '호위 연합체' 구상과는 별개라고 강조했습니다.

AFP 통신은 영국 정부가 이날 오전 테리사 메이 총리 주재로 긴급안보회의인 코브라 회의를 주재하고 이란의 자국 유조선 나포에 따른 대응책을 논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영국령 지브롤터 당국은 지난 4일 유럽연합(EU)의 제재를 어기고 시리아로 원유를 운반하던 이란 유조선 '그레이스1' 호를 억류했고, 이에 이란 혁명수비대가 19일 호르무즈 해협에서 영국 국적 유조선 스테나 임페로 호를 나포해 억류했습니다.

한편 이란 당국은 이날 국영 IRIB 통신을 통해 스테나 임페로 호 선원들의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공개된 사진에는 선원들이 식사를 준비하거나, 이란 당국자로부터 브리핑을 받는 모습 등이 담겨 있으며, 이란 당국은 스테나 임페로 호 선원들이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