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딸 채용비리 의혹’ 김성태 한국당 의원 뇌물수수 불구속 기소
입력 2019.07.23 (06:22) 수정 2019.07.23 (08:1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KT에 딸의 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수사에 들어간 지 반년 여만에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을 결국 재판에 넘겼습니다.

혐의는 '뇌물수수'입니다.

김 의원이 KT 회장의 국감 증인 채택을 불발시켜주는 대가로 딸의 정규직 채용을 얻어냈다는 겁니다.

김진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2년 국회 국정감사를 앞두고 당시 여당인 김성태 의원은 이석채 당시 KT 회장의 증인 채택을 당론이라며 완강히 반대했습니다.

결국, 증인 채택은 무산됐고 이에 항의하는 야당 의원과 김 의원은 심한 설전을 벌였습니다.

[은수미/당시 민주통합당 의원/2012.10.8 증인 채택 무산 이후 : "왜 (이석채 증인을) 채택하지 않으십니까? 노동자들이 죽어 가고 있습니다."]

[김성태/당시 새누리당 의원/2012.10.8 증인 채택 무산 이후 : "왜 문재인 후보 아들은 왜 채택 안 하는 거예요? 초선의원이면 초선의원답게 좀 공손하고 예의도 지킬 줄 알아야지."]

일주일쯤 뒤 김 의원의 딸은 지원서도 내지 않은 상태에서 홀로 인성검사를 치르고 최종 합격했습니다.

검찰은 이 같은 특혜성 채용 과정을 이 회장이 김 의원에게 건넨 뇌물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수사 반년여 만에 나온 결과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당시 KT는 김 의원 의원실을 찾아가 전방위적으로 증인 채택을 막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이에 따라 이뤄진 부정채용에 직무 관련성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습니다.

업무방해나 직권남용 혐의는 증거 부족을 이유로 적용하지 않았습니다.

김 의원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이번 수사 결과가 '정치공학적인 기소'라면서 서울 남부지검을 피의사실 공표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의원 : "전적으로 드루킹 특검 정치 보복과 내년도 총선을 겨냥한 정치공학적인 계략에 의한 기소로밖에 달리 볼 수가 없습니다."]

검찰은 기소 결정을 앞두고 '전문 수사자문단'을 꾸려 수사결과를 검증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 ‘딸 채용비리 의혹’ 김성태 한국당 의원 뇌물수수 불구속 기소
    • 입력 2019-07-23 06:25:49
    • 수정2019-07-23 08:15:21
    뉴스광장 1부
[앵커]

KT에 딸의 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수사에 들어간 지 반년 여만에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을 결국 재판에 넘겼습니다.

혐의는 '뇌물수수'입니다.

김 의원이 KT 회장의 국감 증인 채택을 불발시켜주는 대가로 딸의 정규직 채용을 얻어냈다는 겁니다.

김진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2년 국회 국정감사를 앞두고 당시 여당인 김성태 의원은 이석채 당시 KT 회장의 증인 채택을 당론이라며 완강히 반대했습니다.

결국, 증인 채택은 무산됐고 이에 항의하는 야당 의원과 김 의원은 심한 설전을 벌였습니다.

[은수미/당시 민주통합당 의원/2012.10.8 증인 채택 무산 이후 : "왜 (이석채 증인을) 채택하지 않으십니까? 노동자들이 죽어 가고 있습니다."]

[김성태/당시 새누리당 의원/2012.10.8 증인 채택 무산 이후 : "왜 문재인 후보 아들은 왜 채택 안 하는 거예요? 초선의원이면 초선의원답게 좀 공손하고 예의도 지킬 줄 알아야지."]

일주일쯤 뒤 김 의원의 딸은 지원서도 내지 않은 상태에서 홀로 인성검사를 치르고 최종 합격했습니다.

검찰은 이 같은 특혜성 채용 과정을 이 회장이 김 의원에게 건넨 뇌물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수사 반년여 만에 나온 결과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당시 KT는 김 의원 의원실을 찾아가 전방위적으로 증인 채택을 막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이에 따라 이뤄진 부정채용에 직무 관련성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습니다.

업무방해나 직권남용 혐의는 증거 부족을 이유로 적용하지 않았습니다.

김 의원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이번 수사 결과가 '정치공학적인 기소'라면서 서울 남부지검을 피의사실 공표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의원 : "전적으로 드루킹 특검 정치 보복과 내년도 총선을 겨냥한 정치공학적인 계략에 의한 기소로밖에 달리 볼 수가 없습니다."]

검찰은 기소 결정을 앞두고 '전문 수사자문단'을 꾸려 수사결과를 검증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