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軍, 스텔스 전투기 탑재 항공모함 만든다
입력 2019.07.23 (07:22) 수정 2019.07.23 (07:4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 군이 스텔스 전투기를 탑재한 차세대 항공모함을 만드는 사업을 최근 승인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중국와 일본 등 주변국의 항공모함 전력 증강에 따른 대응 차원인데, 이르면 2030년 실전 배치될 전망입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항공모함에서 전투기가 빠른 속도로 이륙합니다.

10여 년 뒤면 우리 해군에서도 이런 장면을 볼 수 있을 전망입니다.

현재 우리 해군이 보유한 가장 큰 군함은 독도함입니다.

하지만 전투기를 싣고 작전을 펼 수 없는 한계를 안고 있습니다.

이에 군 당국은 지난 12일 합동참모회의를 열고 차세대 대형수송함 사업을 승인했습니다.

차세대 대형수송함은 항공모함으로 평가됩니다.

독도함의 만재 배수량은 만9천 톤, 차세대 대형 수송함은 전투기가 뜨고 내릴 수 있도록 독도함보다 규모가 큰 3만 톤 안팎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실전 배치될 경우 우리 군이 보유하게 되는 스텔스 전투기를 탑재한 첫 항공모함이 될 전망입니다.

항공모함 전력 강화를 추진하고 있는 중국과 일본 등 주변국에 대응하기 위해선데, 다양한 안보 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전력화 사업의 일환이라고 국방부는 밝혔습니다.

[문근식/국방안보포럼 대외협력국장 : "주변국에 대응하기 위해서 견제할 수 있는 정도의 항공모함은 가져야 된다. F35B 정도를 이착륙시킬 수 있는 그런 정도의 함정을 키워야 되고..."]

항공모함에는 스텔스 기능을 갖춘 F-35B의 탑재가 유력한데, 10여 대를 실을 수 있도록 설계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전력화 목표는 이르면 2030년으로 앞으로 항공모함 건조와 스텔스 전투기 구매에 수조 원이 들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 軍, 스텔스 전투기 탑재 항공모함 만든다
    • 입력 2019-07-23 07:24:19
    • 수정2019-07-23 07:47:24
    뉴스광장
[앵커]

우리 군이 스텔스 전투기를 탑재한 차세대 항공모함을 만드는 사업을 최근 승인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중국와 일본 등 주변국의 항공모함 전력 증강에 따른 대응 차원인데, 이르면 2030년 실전 배치될 전망입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항공모함에서 전투기가 빠른 속도로 이륙합니다.

10여 년 뒤면 우리 해군에서도 이런 장면을 볼 수 있을 전망입니다.

현재 우리 해군이 보유한 가장 큰 군함은 독도함입니다.

하지만 전투기를 싣고 작전을 펼 수 없는 한계를 안고 있습니다.

이에 군 당국은 지난 12일 합동참모회의를 열고 차세대 대형수송함 사업을 승인했습니다.

차세대 대형수송함은 항공모함으로 평가됩니다.

독도함의 만재 배수량은 만9천 톤, 차세대 대형 수송함은 전투기가 뜨고 내릴 수 있도록 독도함보다 규모가 큰 3만 톤 안팎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실전 배치될 경우 우리 군이 보유하게 되는 스텔스 전투기를 탑재한 첫 항공모함이 될 전망입니다.

항공모함 전력 강화를 추진하고 있는 중국과 일본 등 주변국에 대응하기 위해선데, 다양한 안보 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전력화 사업의 일환이라고 국방부는 밝혔습니다.

[문근식/국방안보포럼 대외협력국장 : "주변국에 대응하기 위해서 견제할 수 있는 정도의 항공모함은 가져야 된다. F35B 정도를 이착륙시킬 수 있는 그런 정도의 함정을 키워야 되고..."]

항공모함에는 스텔스 기능을 갖춘 F-35B의 탑재가 유력한데, 10여 대를 실을 수 있도록 설계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전력화 목표는 이르면 2030년으로 앞으로 항공모함 건조와 스텔스 전투기 구매에 수조 원이 들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