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WP “화웨이, 北 3G 통신망 구축·유지 비밀리에 도와”
입력 2019.07.23 (08:20) 수정 2019.07.23 (08:23) 국제
미국 정부가 거래 제한 대상으로 지정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북한의 3G 이동통신망 구축과 유지에 몰래 관여해왔다고 미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습니다.

WP는 현지시간 22일 화웨이 전직 직원 등에게서 확보한 내부 문서와 상황을 잘 아는 관계자들을 인용해, 화웨이가 2016년 상반기까지 최소 8년간 비밀리에 북한의 상업용 무선네트워크 구축과 유지를 도왔다고 보도했습니다.

2008년 이집트 통신회사 오라스콤이 북한의 조선우편통신공사와 지분합작으로 무선통신업체 고려링크를 설립해 3G망을 구축할 때 화웨이가 중국 국영기업 판다 인터내셔널 정보기술과의 제휴를 통해 장비 및 관리서비스 제공 등으로 깊이 관여했다는 것입니다.

WP는 중국 유명 전자기기업체 판다그룹에 소속된 판다 인터내셔널 정보기술이 화웨이가 북한에 기지국과 안테나 등 고려링크 설립에 필요한 장비를 전달하는 데 매개 역할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2008년 계약서를 보면 판다는 화웨이의 장비를 북중 국경지대인 단둥 지역으로 나르게 돼있는데, 거기서 장비들이 철로를 이용해 북한으로 들어가는 식입니다.

화웨이는 장비 제공뿐만 아니라 망통합과 소프트웨어 서비스 제공에도 관여했으며 관리서비스와 네트워크 보증 서비스도 제공했습니다.

화웨이는 특히 북한이나 이란, 시리아 등 국제사회의 제재대상국을 직접 거명하는 대신 북한을 'A9'으로 지칭한느 등 암호로 부르기도 한 것으로 내부 자료에서 파악됐습니다.

화웨이와 판다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힘을 얻던 2016년 상반기에 평양 사무실을 비웠습니다.

이와함께 화웨이는 또다른 중국 기업이자 2017년 11월 미 재무부의 대북 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회사인 단둥커화와도 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화웨이와 북한의 거래에서 이 회사의 역할은 불분명하다고 WP는 전했습니다.

이같은 내용을 종합해볼 때 미국 부품을 사용해온 화웨이가 북한의 이동통신망 구축과 유지 과정에서 장비 제공으로 대북제재를 위한 미국의 수출규제를 위반했는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WP는 지적했습니다.

미국 상무부는 2016년부터 화웨이와 북한의 연계 가능성을 조사해왔으나 공식적으로 양측을 연결시키지는 않았습니다.

화웨이는 같은해 북한 등 제재대상국에 미국 기술이 넘어갔는지에 대한 자료제출 요구를 받았으며 북한과의 연계로 미국의 대북제재를 위반한 것으로 파악되면 미 정부로부터 추가 제재나 형사처벌 등을 받을 수 있습니다.

WP는 이같은 의혹이 미·중 무역협상과 북미 실무협상을 앞둔 시점에 제기됐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각각의 협상에 미칠 영향에 주목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화웨이는 WP의 코멘트 요청에 대해 "화웨이는 유엔과 미국, 유럽연합의 모든 수출규제와 제재 관련법을 포함해 우리가 진출한 국가와 지역의 모든 법과 규제를 준수하는 데 완전히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고, 판다는 코멘트를 거부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WP보도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파악해봐야 할 것"이라면서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한편,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WP가 입수한 자료와 같은 것으로 추정되는 자료를 토대로 북한이 2008년 3세대 이동통신망을 구축할 당시 체제전복용으로 활용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고위층이 사용하는 별도의 통신망에 대한 대대적 모니터를 계획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고위층용 통신망 이용자들은 북한이 자체 개발한 암호화 알고리즘을 포함한 휴대전화를 쓰는 것으로 계획됐습니다.

시험용 암호화 기술은 중국 선전에서 화웨이가 만든 것으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고려링크 설립 이전인 2006년 1월 방중 당시 선전의 화웨이 본부를 방문한 바 있습니다.
  • WP “화웨이, 北 3G 통신망 구축·유지 비밀리에 도와”
    • 입력 2019-07-23 08:20:57
    • 수정2019-07-23 08:23:59
    국제
미국 정부가 거래 제한 대상으로 지정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북한의 3G 이동통신망 구축과 유지에 몰래 관여해왔다고 미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습니다.

WP는 현지시간 22일 화웨이 전직 직원 등에게서 확보한 내부 문서와 상황을 잘 아는 관계자들을 인용해, 화웨이가 2016년 상반기까지 최소 8년간 비밀리에 북한의 상업용 무선네트워크 구축과 유지를 도왔다고 보도했습니다.

2008년 이집트 통신회사 오라스콤이 북한의 조선우편통신공사와 지분합작으로 무선통신업체 고려링크를 설립해 3G망을 구축할 때 화웨이가 중국 국영기업 판다 인터내셔널 정보기술과의 제휴를 통해 장비 및 관리서비스 제공 등으로 깊이 관여했다는 것입니다.

WP는 중국 유명 전자기기업체 판다그룹에 소속된 판다 인터내셔널 정보기술이 화웨이가 북한에 기지국과 안테나 등 고려링크 설립에 필요한 장비를 전달하는 데 매개 역할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2008년 계약서를 보면 판다는 화웨이의 장비를 북중 국경지대인 단둥 지역으로 나르게 돼있는데, 거기서 장비들이 철로를 이용해 북한으로 들어가는 식입니다.

화웨이는 장비 제공뿐만 아니라 망통합과 소프트웨어 서비스 제공에도 관여했으며 관리서비스와 네트워크 보증 서비스도 제공했습니다.

화웨이는 특히 북한이나 이란, 시리아 등 국제사회의 제재대상국을 직접 거명하는 대신 북한을 'A9'으로 지칭한느 등 암호로 부르기도 한 것으로 내부 자료에서 파악됐습니다.

화웨이와 판다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힘을 얻던 2016년 상반기에 평양 사무실을 비웠습니다.

이와함께 화웨이는 또다른 중국 기업이자 2017년 11월 미 재무부의 대북 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회사인 단둥커화와도 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화웨이와 북한의 거래에서 이 회사의 역할은 불분명하다고 WP는 전했습니다.

이같은 내용을 종합해볼 때 미국 부품을 사용해온 화웨이가 북한의 이동통신망 구축과 유지 과정에서 장비 제공으로 대북제재를 위한 미국의 수출규제를 위반했는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WP는 지적했습니다.

미국 상무부는 2016년부터 화웨이와 북한의 연계 가능성을 조사해왔으나 공식적으로 양측을 연결시키지는 않았습니다.

화웨이는 같은해 북한 등 제재대상국에 미국 기술이 넘어갔는지에 대한 자료제출 요구를 받았으며 북한과의 연계로 미국의 대북제재를 위반한 것으로 파악되면 미 정부로부터 추가 제재나 형사처벌 등을 받을 수 있습니다.

WP는 이같은 의혹이 미·중 무역협상과 북미 실무협상을 앞둔 시점에 제기됐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각각의 협상에 미칠 영향에 주목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화웨이는 WP의 코멘트 요청에 대해 "화웨이는 유엔과 미국, 유럽연합의 모든 수출규제와 제재 관련법을 포함해 우리가 진출한 국가와 지역의 모든 법과 규제를 준수하는 데 완전히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고, 판다는 코멘트를 거부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WP보도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파악해봐야 할 것"이라면서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한편,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WP가 입수한 자료와 같은 것으로 추정되는 자료를 토대로 북한이 2008년 3세대 이동통신망을 구축할 당시 체제전복용으로 활용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고위층이 사용하는 별도의 통신망에 대한 대대적 모니터를 계획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고위층용 통신망 이용자들은 북한이 자체 개발한 암호화 알고리즘을 포함한 휴대전화를 쓰는 것으로 계획됐습니다.

시험용 암호화 기술은 중국 선전에서 화웨이가 만든 것으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고려링크 설립 이전인 2006년 1월 방중 당시 선전의 화웨이 본부를 방문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