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산물 상반기 일본 수출 5.7% 감소…“수입 검사 강화 영향은 없어”
입력 2019.07.23 (08:48) 수정 2019.07.23 (09:03) 경제
올해 상반기 일본에 대한 수산물 수출액이 3억5천400만 달러(약 4천200억 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어제(22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수산식품 수출확대를 위한 민·관 합동 대책 회의'에서 상반기 수산물 수출 실적을 이같이 밝혔습니다.

올해 상반기에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6.3% 증가한 12억7천만 달러 상당의 수산물이 수출됐지만, 일본으로의 수출은 감소했습니다.

해수부는 그러나 "일본의 수입 수산물 검사 강화의 영향은 크게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일본은 세계무역기구(WTO)의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금지 분쟁 판결에서 한국에 패소한 뒤 사실상 보복 조치로 지난달부터 한국산 넙치와 생식용 냉장 조개 등 5개 품목에 대한 수입 검사를 강화했습니다.

대일 수출 품목별로는 상반기 참치 수출액이 21.8%나 급감했습니다. 넙치(-16.3%)와 김(-5.6%)의 수출은 줄었으나 굴(12.9%), 전복(12.4%), 미역(16.2%)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수산물 상반기 일본 수출 5.7% 감소…“수입 검사 강화 영향은 없어”
    • 입력 2019-07-23 08:48:22
    • 수정2019-07-23 09:03:24
    경제
올해 상반기 일본에 대한 수산물 수출액이 3억5천400만 달러(약 4천200억 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어제(22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수산식품 수출확대를 위한 민·관 합동 대책 회의'에서 상반기 수산물 수출 실적을 이같이 밝혔습니다.

올해 상반기에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6.3% 증가한 12억7천만 달러 상당의 수산물이 수출됐지만, 일본으로의 수출은 감소했습니다.

해수부는 그러나 "일본의 수입 수산물 검사 강화의 영향은 크게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일본은 세계무역기구(WTO)의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금지 분쟁 판결에서 한국에 패소한 뒤 사실상 보복 조치로 지난달부터 한국산 넙치와 생식용 냉장 조개 등 5개 품목에 대한 수입 검사를 강화했습니다.

대일 수출 품목별로는 상반기 참치 수출액이 21.8%나 급감했습니다. 넙치(-16.3%)와 김(-5.6%)의 수출은 줄었으나 굴(12.9%), 전복(12.4%), 미역(16.2%)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