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규탄’ 청년들 일본영사관 진입…경찰 연행
입력 2019.07.23 (08:49) 수정 2019.07.23 (09:01)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지역 대학생들이 부산 일본 영사관에 진입해 일본의 경제 보복에 항의하는 집회를 벌이다 연행됐습니다.

이들은 신분증을 제출하고 영사관 내 도서관에 미리 들어가 있다가 일반인 출입이 금지된 영사관 앞마당으로 뛰어나와 반일 구호를 외쳤습니다.

최위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 일본 영사관 건물 안에서 갑자기 청년들이 달려 나옵니다.

일본의 경제 보복을 규탄하는 내용 등이 담긴 플래카드를 펼치고 구호를 외칩니다.

["아베는 사죄하라!"]

어제 오후 2시 반쯤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에서 청년 6명이 갑자기 영사관 앞마당으로 뛰쳐나온 겁니다.

이들은 정식으로 출입증을 발급받아 영사관 안에 있는 도서관에 미리 들어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같은 시각 영사관 후문 앞에서는 시민 단체 회원들이 일본의 경제 보복에 항의하는 기자 회견을 열고 있었습니다.

영사관 안에서 청년들의 반일 구호가 들리자 시민단체 회원들이 갑자기 영사관 입구로 몰리면서 경찰과 대치하는 상황도 벌어졌습니다.

청년들은 영사관 안에서 생수병을 매단 플래카드를 담장 너머로 던져 펼치려고 했지만 철조망 등에 걸려 실패했습니다.

이들은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 등 경제 보복에 항의하기 위해 영사관에 진입했다고 밝혔습니다.

[양준혁/반일행동 부산청년학생 실천단 : "요즘 정세가 굉장히 안 좋잖아요. 일본이 경제보복을 많이 하고... 대학생으로서 정말 많이 열 받아서 영사관에 한번 들어가 보자 이렇게 계획해서 들어가 보게 되었습니다."]

외교부는 최근 주한 일본 공관에서 이같은 반일 행동이 잇따르는데 우려를 표하고, 경비를 강화하는 등 공관 안전을 위해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 ‘일본 규탄’ 청년들 일본영사관 진입…경찰 연행
    • 입력 2019-07-23 08:52:44
    • 수정2019-07-23 09:01:20
    아침뉴스타임
[앵커]

부산지역 대학생들이 부산 일본 영사관에 진입해 일본의 경제 보복에 항의하는 집회를 벌이다 연행됐습니다.

이들은 신분증을 제출하고 영사관 내 도서관에 미리 들어가 있다가 일반인 출입이 금지된 영사관 앞마당으로 뛰어나와 반일 구호를 외쳤습니다.

최위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 일본 영사관 건물 안에서 갑자기 청년들이 달려 나옵니다.

일본의 경제 보복을 규탄하는 내용 등이 담긴 플래카드를 펼치고 구호를 외칩니다.

["아베는 사죄하라!"]

어제 오후 2시 반쯤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에서 청년 6명이 갑자기 영사관 앞마당으로 뛰쳐나온 겁니다.

이들은 정식으로 출입증을 발급받아 영사관 안에 있는 도서관에 미리 들어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같은 시각 영사관 후문 앞에서는 시민 단체 회원들이 일본의 경제 보복에 항의하는 기자 회견을 열고 있었습니다.

영사관 안에서 청년들의 반일 구호가 들리자 시민단체 회원들이 갑자기 영사관 입구로 몰리면서 경찰과 대치하는 상황도 벌어졌습니다.

청년들은 영사관 안에서 생수병을 매단 플래카드를 담장 너머로 던져 펼치려고 했지만 철조망 등에 걸려 실패했습니다.

이들은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 등 경제 보복에 항의하기 위해 영사관에 진입했다고 밝혔습니다.

[양준혁/반일행동 부산청년학생 실천단 : "요즘 정세가 굉장히 안 좋잖아요. 일본이 경제보복을 많이 하고... 대학생으로서 정말 많이 열 받아서 영사관에 한번 들어가 보자 이렇게 계획해서 들어가 보게 되었습니다."]

외교부는 최근 주한 일본 공관에서 이같은 반일 행동이 잇따르는데 우려를 표하고, 경비를 강화하는 등 공관 안전을 위해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